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문화연예 플러스] 패스트 라이브즈, '24년 만에 재회' 남녀 이야기 그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계 캐나다인 '셀린 송' 감독이 연출한 영화 '패스트 라이브즈'는 서울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남녀가 24년 만에 뉴욕에서 만나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인데요.

전 세계 시상식에서 72관왕 212개 부문 노미네이트 등 눈부신 기록을 써내려 가고 있습니다.

지난해 11월 본격적인 오스카 시즌 시작을 알리는 고담 어워즈에서 최우수작품상을, 뉴욕 비평가협회상에서 신인작품상을 거머쥐며 수상 행진의 시작을 알렸고요.

타임지와 뉴욕타임스 등 해외 유력 매체들이 발표하는 2023년 최고 영화에 빠짐없이 이름을 올리는 등 2024년 오스카 유력 후보작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국내에선 다음 달 6일 관객과 만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문화연예플러스였습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김옥영 리포터

ⓒ MBC&iMBC 무단 전재, 재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