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성시경, ‘인기 1등’ 티모시 샬라메 몰랐다가 그만…“넙죽 엎드렸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가수 성시경(왼쪽)과 헐리우드 배우 티모시 샬라메.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성시경이 영화 ‘웡카’·‘듄: 파트2’ 홍보차 내한 중인 할리우드 톱 배우 티모시 샬라메를 인터뷰할 기회를 잃은 것에 대해 후회했다.

성시경은 2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의 콘텐츠 ‘만날텐데’ 영상에서 가수 김범수에게 “너 티모시 샬라메 아냐. 난 잘 몰랐다”면서 사연을 털어놨다. 그는 “(영화) 어디 나왔는지는 아는데. 지금 얼마나 핫한지 몰랐다”고 했다.

사연은 이러했다. 시경은 ‘듄: 파트2’ 영화배급사로부터 샬라메가 ‘만날텐데’에 출연하고 싶어한다는 제의를 받았다. 일정 금액의 프로모션 비용 지급도 제안했다.

출연 제의에 대해 성시경은 “난 영어로 인터뷰가 되니까. 근데 우리 콘셉트는 내가 맛있는 걸 해주는 거다. 영화 얘기도 하겠지만 편안하게 한국에 대한 얘기도 해야 하니까 ‘한 시간 정도 얘기를 해 줄 수 있으면 그럼 OK’라고 내가 거꾸로 조건을 걸었다. 근데 30분을 얘기해서 ‘30분은 너무 짧다’고 했다”고 전했다.

세계일보

유튜브 채널 ‘성시경 SUNG SI KYUNG’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가수 겸 프로듀서 박진영을 만나 샬라메 건에 대해 얘기했더니 “지금 (인기가) 지구 1등이다. 무조건해야지”라고 했다는 것. 다른 이들도 “무조건 해라. 가서 무릎 꿇어라고 반응했다.

성시경은 “그래서 매니저에게 ‘우리가 실수 한 거 같다. 이거 무조건 해야한다’고 했는데 일정에 의해 취소가 됐다. 내가 벌 받은 거다. 넙죽 엎드렸어야 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에 김범수는 “어떻게 보면 (인터뷰 제안을) 너가 깐 거 아니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샬라메는 영화 ‘콜 미 바이 유어 네임’(2018)의 성공으로 전세계적인 인지도를 얻었으며, ‘작은 아씨들’(2020), ‘듄’(2021)이 연달아 흥행하며 국내에서도 인기를 얻었다.

서다은 온라인 뉴스 기자 dad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