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종합] "조용한 모습? 남자 1호 취향에 맞추기 싫어" 9기 옥순 작심 발언('나솔사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이소정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솔사계' 남자 1호와 9기 옥순이 데이트 중 결혼관에 대한 차이를 느꼈다.

지난 22일 방송한 SBS Plus, ENA의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에서는 데이트권을 가진 남자 1호를 두고 9기 옥순과 14기 옥순 사이 팽팽한 긴장감을 보였다.

데이트권을 소유한 남자 1호는 9기 옥순과 14기 옥순 중 누구에게 데이트권을 쓸지 고민했다. 초반엔 9기 옥순에게 기울었지만 결국 14기 옥순을 선택했다. 14기 옥순은 남자 1호가 9기 옥순에게 데이트권을 쓸 줄 알고 남자 4호와 아침 데이트를 예약했다.

9기 옥순은 남자 1호가 자신에게 데이트 신청을 하지 않자 답답해하며 남자 1호에게 갔다. 남자 1호는 자신을 찾아온 9기 옥순에게 "어제 왜 일찍 잤냐?"며 아쉬움을 표했다. 9기 옥순은 "다시 (데이트 선택을) 바꾸면 안 돼?"라고 졸랐다. 남자 1호는 "그럼 내가 뭐가 되냐?"며 14기 옥순과의 데이트를 변동하지 않을 것으로 이야기했다. 대신 9기 옥순에게 함께 아침을 먹자고 제안했다.

남자 4호와 아침 데이트를 시작한 14기 옥순은 자신의 마음을 표현했다. 14기 옥순은 "사실 내 첫인상과 원픽 모두 남자 4호였다. 그런데 과거 '원픽'한테 직진했다 망했었다"라며 '나는 SOLO' 14기 촬영 당시 잘되지 않았던 과거를 털어놨다. 이어 아픈 경험 때문에 '2순위'인 남자 1호를 알아봤던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남자 4호는 14기 옥순의 말에 놀라며 "나 또한 14기 옥순에게 관심 있다"라고 고백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자 1호와 9기 옥순은 아침을 먹기 위해 식당으로 향했다. 남자 1호는 9기 옥순에게 "조용한 모습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9기 옥순은 "그대의 취향에 맞추고 싶진 않다"고 답했다. 남자 1호는 "내 사람이 (남들 앞에서 나서서) 광대 취급받는 게 싫어서 그런 것"이라고 이유를 덧붙였다. 9기 옥순은 '키 165cm 이상, 고향 서울, 자녀 성별 통일' 등 그간 남자 1호가 말한 이상형 조건을 언급하며 남자 1호의 까다로움을 지적했다. 이어 14기 옥순은 "나는 조용한 성격 부분에서 탈락이야?"라고 질문했다. 남자 1호는 고민 중임을 밝혔다. 9기 옥순은 급격히 말이 없어졌다. 우연의 일치로 두 사람의 뒤엔 남자 4호와 14기 옥순이 데이트를 즐기고 있었다.

남자 4호와 시간을 보내던 14기 옥순은 "데이트권을 땄으면 나한테 썼을 것이냐?"고 물어봤다. 남자 4호는 "‘아니다. 9기 옥순한테 쓸 것"이라고 답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14기 옥순은 "남자 4호가 가벼운 느낌이 들어 1대1로 대화하면 어떨까 궁금했다. 해보니 진중한 대화가 됐다. (남자 1호에서 남자 4호로) 노선을 바꿔 직진해 볼 수 있지 않을까" 호감을 전했다.

카페에서 만난 9기 옥순과 마주한 남자 1호는 "결혼 후 직장 생활을 할 거냐?"고 물었다. 광고회사에서 AE로 근무한다고 알려진 9기 옥순은 "난 소속감을 중시하는 편"이라며 결혼 후에도 회사 생활할 의지를 나타냈다. 이어 "월급을 다 쏟아 부어서라도 육아 도우미를 쓸 것"이라고 덧붙였다. 피트니스센터를 운영하는 남자 1호는 "배우자가 전업주부면 좋겠다"고 말하며 둘 사이 의견이 충돌했다.

남자 1호는 9기 옥순에게 "남자 넷 중에 마음에 드는 사람이 있는 건지. 왜 표현을 안 하냐?"고 물었다. 9기 옥순은 "(표현)했는데, 더 해줘?"라고 호감을 적극적으로 표현했다.

남자 1호를 기다리던 14기 옥순. 남자 1호와 9기 옥순이 함께 돌아오자 서운함을 나타냈다. 14기 옥순을 달래던 남자 1호가 잠시 자리를 비웠다. 이때 9기 옥순은 14기 옥순에게 "나 너한테 물어볼 거 있는데"라며 이야기를 꺼냈다. 이어 "어젯밤 나 자고 있는데 왜 깨워서 (남자) 1호님이 누구 선택했냐고 물어봤느냐"라고 따져 물었다. 14기 옥순은 "난 이미 본인한테 들었기 때문에 다른 사람한테 그걸 물어볼 이유가 없다"라고 대응했다. 9기 옥순은 14기 옥순이 계속 남자 1호에 대한 정보를 물으며 자기를 견제한다고 오해했고, 급기야 "자는 사람 깨우면서까지 뭐가 그리 급해서"라며 화난 감정을 나타냈다. 14기 옥순은 "자는데 물어볼 수 있는 사이라고 생각했지. 기분이 나빴다면 앞으로 깨우지 않을게"라고 이야기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4기 옥순의 말에 움찔한 9기 옥순은 "내가 어제 피곤해서 그럴 수 있는데"라고며 미안함을 나타냈다. 14기 옥순은 "기분이 태도가 된 상황인 것 같네"라고 9기 옥순의 말에 감정이 상했다는 걸 표현했다. 9기 옥순은 "네가 판단할 게 아닌 것 같다"라며 발끈했다. 두 옥순의 감정싸움은 점차 커졌다. 14기 옥순은 9기 옥순에게 "이렇게 몰아세울 줄은 몰랐다"라고 지적했다. 9기 옥순은 14기 옥순에게 사과했다. 14기 옥순은 "난 캐묻고 다니지 않았다. 참 억울하다"며 불편한 티를 냈고 마침내 9기 옥순의 사과를 받아들였다.

남자 1호가 14기 옥순에게 왔고 두 사람은 횟집에서 데이트했다. 두 사람은 식사하면서 서로의 연애 스타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14기 옥순은 인터뷰에서 "내 마음이 남자 1호님한테 더 큰 것 같다"고 호감을 공개했다.

남자 3호와 7기 옥순이 데이트를 마치고 '솔로 민박'으로 왔다. 새 양복을 차려입은 남자 3호에게 9기 옥순은 "나 만날 때 그렇게 입고 오지"라며 웃으며 말했다. 남자 3호는 "혼자 먹게 한 게 누군데"라며 9기 옥순에게 아쉬운 마음을 전했다. 9기 옥순은 남자 3호에게 "낮술 먹자"라고 가벼운 데이트를 제안했다.

11기 옥순은 남자 4호에게 데이트권을 사용해 한우를 먹으러 나섰다. 남자 4호는 11기 옥순의 서툰 운전 실력을 보며 "매력 있다"라고 칭찬했다. 그 시간 숙소에 남은 남자 3호와 9기 옥순은 낮술을 즐기며 한층 가까워진 모습을 보였다. 예고에 새 양복을 입은 남자 3호가 바다에 뛰어드는 모습이 그려져 다음 화에 궁금증을 높였다.

'나솔사계'는 오는 29일 방송 예정이다.

이소정 텐아시아 기자 forusojung@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