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남희석 역풍 맞았나? '전국노래자랑' 홀대 주장 "MC 최초로 예선까지 참여하는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최신애 기자] 남희석이 '전국노래자랑'에서 홀대 받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해도 너무한 남희석 홀대..김신영 하차 후폭풍 왜?'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이진호는 "전국노래자랑 측이 (김신영의) 첫 녹화 때는 스타들을 총출동시켜 대형 쇼를 방불케 하는 녹화 현장을 만들었다. 하지만 남희석씨 경우에는 기자간담회는 고사하고 첫 방송 특집 진행조차 못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김신영씨 하차에 대해 '일방적 통보', '윗선 지시' 등 왜곡된 프레임이 심어지면서 남희석씨를 향한 시선이 곱지 않기 때문"이라고 해석했다. 또한 "소위 말하는 '넌 얼마나 잘하는지 보자'라는 분위기가 형성됐다"고 전했다.

이진호는 "제작진을 향해서도 날선 비판들이 이어지고 있다. 이런 여건들 때문에 특집쇼는 엄두도 못 내는 상황이다. 새 MC로 합류한 남희석씨는 잘해도, 못해도 욕먹을 수 밖에 없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피력했다.

특히 이진호는 "남희석씨는 MC 발탁 이후 '전국노래자랑'의 부활을 위해 올인하고 있다더라. '전국노래자랑' MC 최초로, 자발적으로 예선 현장에까지 참여하는 열정을 보였다더라. 이 부분을 두고 관계자와 제작진이 상당히 놀랐다고 한다"고 뒷이야기를 전했다.

과연 남희석의 노고가 '전국노래자랑'의 부활과 좋은 시청률로 승화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팬들은 일방적인 서사로 이뤄진 '하차'와 '승차' 문제에 있어, "두 MC 남희석, 김신영은 무슨 죄냐"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