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5 (목)

이슈 김선호 사생활 논란

배우 김선호, 자립준비청년 위해 1억 기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배우 김선호가 오늘(8일) 생일을 맞아 기부로 선한 영향력을 펼쳤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김선호가 오늘(8일) 생일을 맞아 기부로 선한 영향력을 펼쳤다.

8일 대한적십자사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김선호가 자립준비청년(보호종료아동)의 자립을 위해 1억 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선호는 2023 아시아 투어 팬미팅의 수익금 기부처를 올해도 팬덤 투표를 통해 자립준비청년 후원으로 결정했다. 2년 연속 자립준비청년을 위한 뜻깊은 후원은 그들의 새로운 출발과 꿈을 응원할 것으로 보인다.

자립준비청년이란 양육시설 또는 위탁가정 등에서 보호받던 아동이 일정 연령이 되어 보호가 종료됨에 따라 스스로 자립을 시작해야 하는 청년을 의미한다.

대한적십자사는 지난해 기부받은 1억 원으로 자립준비청년 146명에게 △생활필수품, △학습기기 및 시험 응시료, △의료비, △주거환경개선비를 지원하며 자립 기반을 제공했다. 또한 이들의 심리적 안정을 위해 마음안정 프로그램 힐링캠프도 진행했다. 올해 기부금도 경제, 정서, 건강 등 지원이 필요한 분야에 사용되어 자립 준비에 실질적 도움을 줄 예정이다.

김선호는 “함께해 주시는 ‘선호하다’(팬클럽 명) 덕분에 이번 기부도 진행될 수 있었다. 좋은 마음으로 동참해주시는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새로운 시작을 앞둔 자립준비청년들이 걱정보다는 기대감을 안고 사회의 첫발을 내딛길 응원하며, 조금이나마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기부 소감을 밝혔다.

이에 대한적십자사 측은 “자립준비 청년들이 독립된 사회인으로서 당당하게 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김선호는 작년 생일에 이어 올해도 팬들과 함께 기부금을 전달하며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고 있다. 김선호는 2021년 백혈병을 앓고 있는 어린이들의 치료비를 지원했으며, 2023년에는 팬덤 투표를 통해 자립준비청년 후원을 결정한 바 있다.


우다빈 기자 ekqls0642@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