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송선미 “남편과 사별 후 ‘용기’ 외치는 딸에 위안”(‘백반기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사진ㅣTV CHOSU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선미가 ‘밴박기행’에 출연한다.

26일 방송되는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에서는 ‘눈부신 미소의 소유자’ 배우 송선미와 함께 경기도 광명으로 ‘맛의 광명(光明)’을 찾아 떠난다.

우아하고 고상한 이미지의 배우 송선미가 ‘백반기행’에서 ‘인간 송선미’의 ‘매력 부자 본캐’를 대방출한다. 송선미는 등장하자마자 빙그르르 ‘공주 턴’은 기본, 호탕한 웃음과 함께 어디로 튈지 모르는 ‘엉뚱 발랄 매력’을 가감 없이 뽐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송선미와 식객 허영만은 어디서도 볼 수 없던 티격태격 ‘환장’ 케미를 자랑했다.

어느덧 29년 차가 된 배우 송선미는 순탄치 않았던 신인 시절의 비하인드를 털어놓는다. 슈퍼모델 선발대회 2위로 입상하며 연예계에 데뷔한 송선미는 현대극과 사극, 상업영화와 예술영화를 넘나들며 다채로운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지금의 자리에 이르기까지 “마냥 순탄하진 않았다”고 말하며 특히 “드라마 ‘모델’ 촬영 당시 실제 삭발까지 감행하면서 인생이 끝나는 줄 알았다”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송선미는 남편과의 사별 후 딸과 함께 슬픔을 극복한 일상도 공개한다. 이제는 당당한 싱글맘이 된 그녀는 2021년 딸과 함께 낸 동화 에세이를 현장에서 직접 보여주며 훈훈함을 더했다. 삶이 두려워질 때마다 “엄마, 용기 용기 용기!” 외쳐주는 딸에게 큰 위안을 받았다는 송선미의 담담한 고백이 모두의 마음을 먹먹하게 했다.

송선미와 식객은 시원한 박속과 야들야들한 낙지의 조합이 일품인 ‘박속낙지탕’을 맛본다. 송선미는 “이게 낙지야 문어야?” 할 정도로 큰 낙지를 보고 줄행랑을 쳐 웃음을 자아냈다. ‘박속낙지탕’부터 화룡점정 ‘먹물볶음밥’까지 최고의 보양 밥상이 방송에서 공개된다. 또한 22년간 만두 외길을 걸어온 만두 장인의 만둣국 한 상과 광명 소하동의 명물 두루치기의 맛을 만나본다.

광(光)명을 찾아온 광(光)나는 배우 송선미와 함께한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은 26일 오후 7시 50분 방송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