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파묘’ 정윤하 암투병 고백…“수술 1년 후 재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정윤하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흥행 영화 ‘파묘’로 깊은 인상을 배우 정윤하(38)가 암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정윤하는 25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환자복 입은 사진을 올리며 “1년 3개월 전에 암 진단을 받은 후 제거 수술을 했다“며 “1년 남짓 지난 지금, 재발 판정이 다시 나왔다”고 상황을 전했다.

이어 “일단 첫 번째, 두 번째 결과가 안 좋다는 이야기를 듣고 타 병원에서 조직을 재검하고 돌아오는 길”이라며 “오늘은 1년 전 처음 그날보다 더 많은 생각들이 든다”고 복잡한 심경을 꺼내놨다.

그는 암 투병 사실을 알리는 이유에 대해 “혼자 아프고 힘든 것보다 뭐라도 하고 싶어 이렇게 나마 끄적끄적 나눈다”고 설명했다.

또 “당분간 제가 묵묵부답이어도 도저히 기운이 나지 않아 긍정의 용기가 없거나, 감정을 숨길 수 있는 상태가 아닌 것일 수도 있으니 부디 이해해달라”고 양해를 구하는 동시에 “모두 건강하시고, 평안하세요”라고 인사를 건넸다.

미스코리아 출신인 정윤하는 2007년 미국 광고 모델로 데뷔, 드라마 ‘마인’(2021), ‘카지노’(2022)와 영화 ‘서울의 봄’(2023) 등에 출연했다. 지난 2월 개봉해 1190만여 관객을 모은 영화 '파묘'에서는 파묘를 제안하는 박지용 아내 역을 연기했다.

서다은 온라인 뉴스 기자 dad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