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한선화, 계약 종료로 쫓겨났다…엄태구 집 입성 "라면 드실래요?" (놀아주는 여자)[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박서영 기자) 한선화가 계약 종료로 살던 집에서 쫓겨났다.

20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놀아주는 여자'에서는 고은하(한선화 분)가 기억 속 현우 오빠와 이름과 나이가 똑같은 검사 장현우(권율 분)를 만났다.

고은하는 어린 시절 자신과 놀아줬던 현우 오빠에 대한 기억을 품고 현재도 현우 오빠를 찾아다니는 중이었다. 그러다 검사 장현우를 만났고 취조를 받아야하는 입장임에도 불구하고 "성함이 정말 장현우세요? 원래 이름이에요? 개명아니고?"라며 질문을 남발했다.

장현우의 "조사 시작할까요?"라는 말에도 "검사님은 몇살? 혹시 어렸을 때부터 꿈이 검사?"라며 질문을 이어가자 장현우는 "죄송한데 질문은 제가. 답변에 집중해주세요"라며 핀잔받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집으로 돌아간 고은하는 마대표(연제욱 분)가 본인의 짐을 치우고 있는 모습을 발견했다. 마대표는 "계약이 종료됐다. 열쇠만 반납하고 평소처럼 걸어서 나가면 된다"라며 고은하를 내쫓았다. 오갈곳 없는 상황에 고은하는 현우 오빠를 회상하며 동네를 배회하던 중 서지환을 마주쳤다.

고은하의 상황을 알고 있던 서지환은 돌려준 재킷을 받으며 "비싼 거라서 얼룩이 잘 빠졌는지 확인해봐야겠다"며 고은하를 자신의 집으로 데려갔다.

주일영(김현진 분)을 만나 고은하를 걱정하며 찾아다니던 구미호(문지인 분)는 "잘 있대요?"라고 물었고 서지환과 통화를 마친 주일영은 "대표님이랑 같이 있어서 괜찮답니다. 대표님 보기엔 무서워 보여도 믿을만한 분이에요"라며 구미호를 안심시켰다.

이어 구미호의 마음의 소리를 읽은 주일영은 "전과자냐고요? 아니지만 맞는거나 마찬가지다"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건넸다.

한편, 고은하는 '미니와 놀아요' 방송에 아이들에게 인사도 못하고 그만두게 된 것을 미안해하며 눈물 흘렸다. 아이들은 "미니 언니 돌아와야 돼요", "얼른 돌아오세요"라며 고은하를 응원했다.

눈물을 그치고 화장실에서 나온 고은하에 서지환은 "비도 오는데 라면 드실래요?"라며 라면을 권했지만 준비하는새 고은하가 잠들었다.

사진 = JTBC

박서영 기자 dosanba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