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8 (목)

고현정 “갑질? 일할땐 완벽주의, 사석에선 부드러워”(‘엘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사진 I 코리아 유튜브 채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고현정이 자신을 둘러싼 ‘갑질 스타’ 오명(?)에 쿨하게 해명했다. 일할 떈 완벽주의 성향이 있지만, 사석에선 부드러운 사람이라고 자평하기도.

20일 엘르 코리아 유튜브 채널에는 ‘(충격) 고현정 세안법의 출처는 고현정이 아니다? 사랑스러운 ’쌉T‘ #고현정 이모지 인터뷰 | ELLE KOREA’라는 영상이 게시됐다.

고현정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자신의 모습에 대해 ‘근육질의 팔’ 이모티콘을, 자신이 생각하는 자신의 모습에 대해서는 ‘살짝 울상인 얼굴’ 이모티콘을 골랐다.

그는 “여러분은 저를 일하는 모습이나 기사를 통해서나 그런 모습을 보니까, 강하고 씩씩하고 이런 모습을 많이 보지 않을까 싶다”면서 “그런데 저도 억울한 일도 많고 세상사에 공감도 많이 한다. 그런 면도 있다”고 털어놨다.

또한 “밖에서 일하면 완벽하게 하려고도 하고, 그 모습을 좋게도 안 그렇게도 봐주신다. 그런 이야기들을 들을 때 프로페셔널하게 그냥 넘어가게만 되지는 안 되는 것 같다. 속상하다. 저도 그럴 때가 있다”고 했다.

정재형의 ‘요정식탁’에 출연해 생각보다 착하다고 말해 화제를 모았던 바. 그는 “제 입으로 이걸 말하면 또 회자될 것 같다. 갑질을 많이 한다고 그래서. 제가 원 없이 해보고나 그런 소리 들으면 원통하지도 않겠다”고 해명했다.

이어 “사석에서 그런 얘길 잘 안한다. 꾹꾹 눌러왔다가 재형 오빠와 제가 친분이 있으니까 그런 얘길 했다”고 말했다.

더불어 “해롭지 않다. 부드럽다”며 ‘메롱하는 얼굴’ 이모티콘과 아이스크림 이모티콘을 골랐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