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8 (목)

‘우리집’ 김희선, 만신창이 재찬에 경악...무슨 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우리집’ 사진|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 집’ 김희선이 차 위로 추락한 피투성이 아들 재찬을 발견하고 경악하는 ‘참혹한 아비규환’ 현장이 공개됐다.

MBC 금토드라마 ‘우리, 집’(기획 권성창, 연출 이동현 위득규, 극본 남지연)은 자타 공인 대한민국 최고의 가정 심리 상담의인 노영원이 정체 모를 협박범에게 자신의 커리어와 가정을 위협받게 되면서 추리소설 작가인 시어머니와 공조해 가족을 지키려는 이야기를 담은 생활밀착형 코믹스릴러다.

지난 방송에서는 노영원(김희선)이 아들 최도현(재찬)의 여자 친구 소이(한성민)로부터 최도현의 아이를 임신했다며 함께 유학가 아이를 낳겠다는 말을 듣고 기함하는 모습이 담겼다. 하지만 노영원은 고민 끝에 최도현에게 “엄마는 도현이 결정을 지지할거야”라고 다독이는 모성애를 드러내 훈훈함을 자아냈다.

21일 방송될 9회에서는 김희선이 아들 재찬이 처참한 만신창이로 추락한 현장을 두 눈으로 목격하는 참혹한 장면이 포착돼 긴장감을 드높이고 있다. 극 중 노영원이 학교에서 사라진 최도현을 찾아 정신없이 뛰어다니는 가운데 눈앞에서 최도현이 차 위로 떨어진 상황.

노영원은 충격적인 광경에 비명을 지르며 주저앉고, 피투성이가 된 최도현을 보며 영혼이 나간 듯 텅 빈 눈망울을 드리운다. 두려움과 공포, 충격과 경악에 눈물조차 떨구지 못하는 노영원의 모습이 담기면서 노영원이 우려하던 일이 벌어진 것일지, 어떤 반전이 펼쳐질지 관심을 모은다.

김희선과 재찬은 ‘처참한 추락 목격’ 장면에서 온몸을 내던지는 투혼을 발휘, 혼신을 쏟아낸 열연으로 현장을 감동시켰다. 이날 촬영에서는 더욱 효과적인 장면 표현을 위해 여러 대의 카메라와 특수 효과 장치 등 다양한 장비들이 총동원됐다. 김희선과 재찬 등 배우들과 스태프들은 긴장감을 드리운 채 철저하게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리허설부터 사소한 순서 하나까지 철저하게 체크한 김희선과 재찬은 전심전력으로 감정의 몰입을 끌어낸 끝에 공포와 경악, 충격이 생생하게 살아 숨 쉬는 명장면을 완성했다.

제작진은 “애틋하고 훈훈한 모자지간을 보여주는 김희선과 재찬에게 가혹한 극강 시련이 닥치게 될 것”이라며 “재찬을 지지해주며 가슴 먹먹한 모성애를 선사했던 김희선에게 어떤 반전이 기다리고 있을지, 9회에서 도미노처럼 연속으로 폭발할 충격적인 서사를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우리, 집’ 9회는 21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