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102190 0582019042652102190 06 0602001 6.0.1-hotfix 58 스포츠월드 51443693

[TV핫스팟] ‘더 뱅커’ 유동근, 범접할 수 없는 카리스마 뽐내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김대한 기자] ‘더 뱅커’의 최강자, 강삼도 행장 역 유동근이 ‘조용한 포효’로 상대를 겁먹게 만들며 범접할 수 없는 카리스마를 뽐냈다.

25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더 뱅커'는 지난 회에 감사 노대호(김상중)에게서 “서민에이전시, 그리고 디원 계획의 배후…행장님이십니까?”라는 돌직구 질문을 들은 강삼도 행장(유동근)의 모습으로 시작됐다.

강삼도는 “정 의심된다면 자네가 끝까지 조사해 보면 될 것 아닌가”라며 “한 점 의혹없이 파헤쳐 주게. 다만 명심하게. 은행의 감사는 은행을 지키기 위해 있는 거네. 알겠나?”라고 답했고 노대호는 “명심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강삼도는 정재계 인맥들과의 비밀스러운 모임인 ‘4인회’에 참석했다. 점점 거세지는 감사 속에 4인회 멤버들은 “괜찮겠나. 감사는 결격사유를 내세워 잘라버리고 시스템을 아예 바꿔서 덮어버려야 할 문제 아닌가”라며 강삼도를 걱정했다. 하지만 강삼도는 “그러기에는 비용이 너무 많이 든다”며 묘수를 생각하는 듯한 모습이었다.

하지만 4인회 멤버이자 강삼도의 후배 박진호 금융감독원장(남명렬)이 강삼도와 상의도 없이 대한은행 감사실에 긴급감사를 보냈다. 이에 강삼도는 불쾌한 기색을 감추지 않으며 박진호에게 “자신만만하네. 그렇게 자신 있어서 나한테 일언반구도 없이 긴급감사를 보냈나?”라며 “내가 부탁하지. 이쯤에서 멈추게”라고 말했다.

배우 유동근은 ‘부탁’이라고 말하면서도 사실은 명령과 같은 강삼도의 대사를 명품 연기파다운 소화력으로 실감나게 뱉으며, 뜨끔한 박진호는 물론 시청자들까지 강삼도의 표정 변화를 지켜보며 조마조마하게 만들었다.

다음 회 예고에서는 감사실의 인력을 전부 잃은 노대호가 한수지(채시라)에게 “좀 자중하지 그랬어”라는 핀잔을 듣고, 새로운 방법으로 강삼도에게 대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에 ‘최강 권력’ 강삼도가 과연 노대호의 집요함을 피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배우 유동근이 카리스마 넘치는 강삼도 행장 역할로 열연 중인 MBC ‘ 더 뱅커’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kimkorea@sportsworldi.com

사진=MBC 더뱅커 제공

ⓒ 스포츠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