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106393 0022019042652106393 05 0501001 6.0.8-hotfix 2 중앙일보 0

아이스하키 김상욱, 한국 최초 KHL 입성 도전

글자크기

NHL 이어 세계 두번째 경쟁력 있는 리그

5월 9일 베이징 출국, 쿤룬 레드스타 트라이아웃

중앙일보

한국 최초로 KHL에 도전하는 김상욱. [사진 대한아이스하키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주장 김상욱(31·안양 한라)이 한국 선수 최초로 러시아대륙간아이스하키리그(KHL) 입성에 도전한다.

김상욱은 다음달 9일 중국 베이징으로 출국해 KHL 쿤룬 레드스타의 트라이아웃 캠프에 참가해 한국 선수 최초의 KHL 입성을 노린다. 김상욱은 카자흐스탄 누르술탄에서 29일 시작되는 2019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아이스하키 세계선수권 디비전 1 그룹 A 대회가 끝난 직후 트라이아웃 캠프에 참가한다.

중앙일보

한국 최초로 KHL에 도전하는 김상욱. [사진 대한아이스하키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성고-연세대를 거쳐 안양 한라에서 활약하고 있는 김상욱은 한국 아이스하키 선수 중 해외 진출 가능성이 가장 높은 선수라는 평가를 받아왔다. 1m80㎝ 85㎏의 균형 잡힌 체격에 스케이팅, 슈팅, 패싱, 스틱 핸들링, 수비력 등 기술적인 능력이 뛰어나고 특히 국제 무대에서 강한 면모를 보여왔다.

김상욱은 2011년부터 대표팀 주축 공격수로 활약하고 있다. 월드챔피언십(세계선수권 1부) 7경기에서 2어시스트, 디비전 1 그룹 A(세계선수권 2부 ) 24경기 3골 17어시스트, 디비전 1 그룹 B(세계선수권 3부) 10경기 4골 8어시스트를 기록했다. 2017년 12월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유로하키투어 채널원컵 대회에서는 캐나다를 상대로 2골을 뽑아냈다.

김상욱은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정규리그 통산 289경기에서 97골 249어시스트를 올렸다. 2011~12 시즌 신인왕을 차지했고 2016~17 시즌에는 한국 선수(귀화 선수 제외) 최초로 포인트왕(골+어시스트)에 등극하며 정규리그 MVP에 뽑혔다.

중앙일보

한국 최초로 KHL에 도전하는 김상욱. [사진 대한아이스하키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상욱이 입성을 노리는 KHL은 러시아를 주축으로 2008년 출범한 국가 연합리그다.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높은 경쟁력을 지닌 아이스하키리그로 평가된다.

KHL은 2018~19 시즌에 총 25개 팀(러시아 19, 핀란드 1, 벨라루스 1, 라트비아 1, 카자흐스탄 1, 슬로바키아 1, 중국 1)이 출전했고 CSKA 모스크바가 챔피언에 올랐다.

베이징을 연고로 하는 쿤룬 레드스타는 2022년 베이징 겨울올림픽 개최가 확정된 중국이 자국 아이스하키 붐업을 위해 2016년 출범시킨 팀이다. 2018~19 시즌에는 승점 51을 올리며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했다.

쿤룬 레드스타는 연고지는 중국이지만 외국인 선수로 구성된 특이한 팀이다. 2018~19 시즌에 출전한 선수 40명 가운데 중국 국적을 지닌 선수는 단 2명으로, 그나마 2경기 출전에 그쳤다. 중국계 캐나다인으로 NHL에서 잠시 활약했던 브랜든 입은 NHL 출신으로 2018 평창 올림픽에 캐나다 대표로 출전했다. 보이텍 볼스키 등이 간판 스타다.

김상욱은 쿤룬 레드스타 입단이 불발될 경우, 7월 체코 엑스트라리가 진출을 타진할 계획이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