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65641 1082019051952565641 06 0601001 6.0.1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popular

'세젤예' 김소연, 김해숙 건드린 최명길에 분노 "다 불어버리겠다"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소연이 최명길에게 분노했다.

19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35회·36회에서는 전인숙(최명길 분)이 한태주(홍종현)와 강미리(김소연)의 연애를 반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전인숙은 한종수(동방우)에게 "강미리 부장이 태주와 사귀고 있습니다. 둘이 연애 중입니다. 죄송합니다"라며 폭로했다.

게다가 전인숙은 "태주는 남자입니다. 그것도 혈기왕성한 젊은 남자입니다. 전 태주 이해할 수 있습니다. 강미리 부장이 미혼인데다 능력도 뛰어나니 마음이 기을 수도 있겠죠. 어디 부장이 이제 갓들어온 신입사원하고 그럴 수 있는지. 이건 부장 자질을 넘어 강미리 부장의 인성의 문제입니다. 회사 규율의 문제이기도 하고요"라며 강미리를 탓했고, 강미리의 사표를 수리해준다면 유학을 떠나게 만들겠다고 제안했다.

그러나 한태주와 강미리의 사랑은 더욱 깊어졌다. 한태주는 "진짜 예쁘네. 나 선배랑 계속 이렇게 같이 있고 싶어요. 그냥 하는 말 아니에요. 나 선배 진심으로 사랑해요"라며 고백했다.

특히 한태주는 커플링을 강미리의 손가락에 끼워줬고, "선배가 있어서 내가 이 세상에서 제일 행복한 놈 같아요. 내가 제일 괜찮은 남자 같고. 내가 제일 멋진 남자 같아요. 내가 엄청 자랑스러워요"라며 진심을 전했다.

강미리는 "태주 씨"라며 감격했고, 한태주는 "응. 왜? 미리야? 웃는 것도 예쁘고 자는 것도 예쁘고. 아무튼 다 예쁘다니까"라며 능청을 떨었다.

엑스포츠뉴스


또 한태주는 한종수가 갑작스럽게 회사에 찾아온 것을 수상하게 여겼다. 한태주는 한종수를 찾아갔고, 한종수는 "이것 봐라. 제 발 저려서 찾아온 거 봐. 너 참 능력 좋다. 신입사원 주제에 감히 부장을 꼬셔? 그것도 강미리를? 좋은 말 할 때 적당히 놀고 끝내"라며 쏘아붙였다.

결국 한태주는 "저 적당히 놀 생각 없습니다. 저 강 부장 정말 많이 좋아합니다. 아버지가 생각하시는 그런 가벼운 관계 아닙니다. 저 강 부장한테 진심입니다. 제가 강 부장 더 많이 좋아합니다"라며 못 박았다.

게다가 전인숙은 박선자(김해숙)를 만났고, 강미리가 유학을 가고 싶어한다고 말했다. 박선자는 강미리와 이별을 준비했고, 그동안 간직해온 통장을 건넸다.

박선자는 "하나는 네 엄마가 준 거고 하나는 내가 네 앞으로 적금 들어놓은 건데 얼마 되지는 않아. 너 유학 가고 싶으면 가. 엄마 괜찮아. 엄마 다 알아. 네가 10년 가까이 매달 미혜 용돈 주고 그런 거. 이제 그런 짓 하지 마라. 너도 이제 네 인생 살아야지. 그래도 엄마는 너 시집까지 보내놓고 유학 보내고 싶었는데"라며 눈물 흘렸다.

강미리는 "혹시 그분 만났어요? 그 여자가 엄마한테 뭐라고 해?"라며 발끈했고, 박선자는 "엄마가 너한테 마지막으로 뭔가 해주고 싶어가지고"라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강미리는 "왜 마지막인데. 엄마가 왜 그런 말을 하는데. 나 평생 박선자 씨 딸이야. 왜 엄마도 날 버리려고 하는데"라며 서운해했다.

화가 난 강미리는 전인숙에게 달려갔고, "당신 한 번도 나 딸이라고 생각한 적 없잖아. 당신 앞길 막을까 봐 해치울 생각만 했지. 난 안 떠나요. 당신이 떠나요. 나 자르기만 해봐. 다 불어버릴 거야. 내가 당신 딸이라고"라며 경고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