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0858 0292019052552700858 06 0602001 6.0.12-RELEASE 29 OSEN 0 related

'손세이셔널' 손흥민, 런던 최고 선수 되기까지..#공허함 #아버지 #토트넘 [종합]

글자크기
OSEN

'손세이셔널' 방송화면 캡처


[OSEN=김나희 기자] '손세이셔널' 손흥민이 런던에서의 생활과 지인들과의 만남, 수많은 영광의 순간들을 되돌아봤다.

25일 첫 방송된 tvN 다큐멘터리 '손세이셔널-그를 만든 시간'(이하 손세이셔널) 1회에서는 '이번 편은 나머지 5회의 프롤로그입니다'이라는 자막과 함께 카메라를 낯설어하는 손흥민의 모습이 등장했다.

런던 프로이드 박물관에서 제작진을 만난 손흥민은 카메라를 어색해 했고 "제가 집에서 하는 게 아무것도 없다"며 쑥스러워했다. 특히 운전을 하며 어딘가로 이동하던 손흥민은 "제가 가는 곳만 가지 여행하는 걸 안 좋아한다"며 동네 구경을 시켜주기도.

OSEN

'손세이셔널' 방송화면 캡처


하지만 동네 사람들은 그를 가만히 놔두지 않았다. "우리 영웅이다"라며 사인과 사진을 요청했고 손흥민은 이를 기분 좋은 미소로 들어뒀다. 이러한 모습에 그의 팬들은 "그는 정말 대단한다", "창의적이고 에너지가 넘친다", "항상 웃는다"며 칭찬했다.

이 외에도 "영국 사람 모두가 최고의 선수라고 말할 거다", "모든 사람들이 올해의 선수하고 말할 거다" 등의 극찬을 받은 손흥민. 그 또한 "팬들에게 항상 감사하다고 생각한다. 그런 분들 덕분에 훈련 때 더 열심히 하는 것 같다"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후 그는 '전설의 선수' 티에리 앙리를 만났다. 두 사람은 친분을 드러내다 갑자기 테니스 공으로 즉석 경기에 돌입, 급기야 비디오 판독 시스템까지 요청하는 등 치열한 승부욕을 보여줬다. 그리고 결국 승리는 손흥민에게로 돌아가 훈훈함을 자아냈다.

OSEN

'손세이셔널' 방송화면 캡처


티에리 앙리는 "손흥민은 다방면에서 능한 선수라는 점이 좋다. 경기 시작부터 끝까지 공을 쫓는다. 양발도 잘 사용하고 공을 잡았을 때도 영리하다. 예전에 경기를 봤는데, 공을 받기도 전에 이미 알고 침투하더라. 3년 전부터 가장 잘 뛰는 선수였다"고 말했다.

이어 등장한 이는 배우 박서준이었다. 손흥민의 경기를 열정적으로 관람하던 박서준은 이후 그를 만나 "오늘 골을 넣을 것 같았어", "난 말렸어. 경기 중 옐로카드를 받았어" 등의 대화를 나눴고 식사를 하기 위해 훈훈한 비주얼로 거리를 걸으며 이동했다.

식사를 하며 손흥민은 "경기 끝나고 자려고 누우면 공허할 때가 있다. 잠이 안 온다. 몸은 진짜 피곤하다. 사람들이 의아해하지 않겠나. '경기 끝나고 왜 못 자지?'라고. 그게 괴롭다"면서 "사실 오래 못할 줄 알았다. 우린 로봇이 아니지 않나. 기복이 있을 수 있지 않나. 컨디션이 안 좋은 날도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한다. 살아남는 게 힘드니까"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OSEN

'손세이셔널' 방송화면 캡처


지금의 손흥민을 있게 만들어준 아버지 손웅정에 대한 이야기도 빼놓을 수 없다. 손흥민은 "제게 아버지란 선배이자 친구이자 스승이자 정말 좋은 아버지다. 모든 점에서 완벽한 사람"이라며 춘천에 있는 아버지의 유소년 축구 아카데미에 들러 "제가 1기다"라고 자신 있게 말했다.

이후 화보를 찍으며 멋진 모습을 보여주거나, 이영표, 신태용 등 국가대표 선배들과 만나 '2018 러시아 월드컵 독일전' 비하인드를 털어놓는 등 다채로운 시간을 보낸 손흥민. 방송 말미, 런던 최고 축구 선수가 된 손흥민의 영광의 순간과, 이를 함께한 동료들의 인터뷰가 이어져 '우리들의 손흥민'이 '전세계의 손흥민'임을 다시금 깨닫게 했다. / nahee@osen.co.kr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