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44098 0022019061253044098 05 0506001 6.0.12-RELEASE 2 중앙일보 48388297

대학생 선수의 반란...명품 조연에서 주연 된 최준

글자크기

U-20 월드컵 4강 에콰도르전 결승골

정정용호의 핵심, 이번 대회 전 경기 풀타임

이강인과 재치있는 플레이로 골 터뜨려

중앙일보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 대한민국과 에콰도르의 경기에서 전반 선제골을 넣은 최준 선수가 두 팔을 벌려 환호하고 있다. 대표팀이 에콰도르를 제압하면 이탈리아를 꺾고 결승에 선착한 우크라이나와 오는 16일 우치에서 결승전을 펼친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학생 선수' 최준(20·연세대)이 큰 일을 냈다. 절묘한 플레이로 결승골을 만들어내면서 한국 축구의 20세 이하(U-20) 월드컵 첫 결승 진출을 이끌었다.

최준은 12일(한국시각) 폴란드 루블린의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에서 전반 39분 분위기를 주도하는 선제골을 터뜨렸다. 이강인(18·발렌시아)이 왼 측면에서 나온 프리킥 상황에서 상대 수비가 정돈되기 전에 페널티 박스 안으로 전진 패스를 시도했고, 왼 측면을 빠르게 쇄도해 이 공을 잡은 최준이 오른발 인사이드 킥을 시도하면서 골망을 흔들었다. 이 골을 끝까지 지켜낸 한국은 에콰도르를 1-0으로 꺾고 사상 처음 이 대회 결승에 진출했다.

중앙일보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 한국과 에콰도르의 경기. 전반 한국 최준이 선제골을 넣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준은 이번 대표팀에서 정호진(20·고려대)과 함께 대학생 선수로 발탁됐다. 유럽파, K리그 등 프로 선수들이 많은 대표팀에서 최준은 정정용 대표팀 감독의 신임을 꾸준하게 받은 자원이다. 지난해 4월 수원 JS컵 이후 툴롱컵, 알파인컵, 아시아 19세 이하(U-19) 챔피언십 등 정정용호가 성장하는 과정에 늘 최준이 있었다. 이번 대회에선 왼 측면 풀백을 뛰지만, 소속팀 연세대에선 오른 측면에도 뛸 만큼 위치도 가리지 않는다. 고교 시절 공격수로 뛰었던 만큼 공격 능력이 좋다. 빠른 스피드로 측면을 위협하면서 때론 위협적인 패스와 슈팅으로 상대의 허를 찌른다.

중앙일보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 대한민국과 에콰도르의 경기에서 전반 선제골을 넣은 최준 선수와 동료들이 함께 기쁨을 나누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대회에서 최준은 조별리그 1차전 포르투갈전부터 이번 4강 에콰도르전까지 전 경기 풀타임을 뛰었다. 16강 일본전에선 오세훈의 헤딩 결승골을 명품 도움으로 이끌어내면 조연 역할을 톡톡히 했다. 측면에서 감초 역할을 하던 최준이 4강 에콰도르전에선 주연이 됐다. 이강인과 약속된 재치있는 플레이로 상대의 허를 찌르면서 골망을 시원하게 흔들어대고 포효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