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68799 1082019061253068799 06 0602001 6.0.1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popular

'수미네 반찬' 김수미, 순대볶음·꼴뚜기조림·각종 장아찌 완성(ft.오윤아)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김수미가 순대볶음부터 꼴뚜기조림, 각종 장아찌, 아욱죽을 완성했다.

12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 오윤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만들 첫 번째 요리는 집에서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순대볶음이었다. 김수미는 이전보다 더 빠른 속도로 순대볶음을 완성했다. 김수미가 순대볶음 완성 뒤 "검사하러 가도 되냐"고 하자, 모든 셰프들이 당황했다. 최현석 대신 자리한 이원일은 아직 순대도 썰지 않은 상태였기 때문이다.

이원일은 요리 시작 때부터 꼴찌에다가 조리 순서를 뛰어넘는 등 비명이 난무했다. 김수미는 이원일의 요리를 시식했고, 이원일은 잔뜩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다행히도 김수미는 "간이 너무 잘 맞다"고 했다. 반면 미카엘의 요리에서는 파스타 맛이 났다. 김수미는 "조금 더 한국적이려면 간장과 고춧가루가 더 들어가야 한다"고 했다.

순대볶음을 차린 뒤 식사를 하기도 했다. 앞서 '맛있는 녀석들'이 1주년 손님으로 '수미네 반찬'을 찾아온 바 있다. 당시 김준현은 기막힌 맛 표현으로 시선을 끌었고, 최현석은 장동민에게 맛 표현력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장동민은 이날 순대볶음을 먹은 뒤 "으음"만 하고 맛 평가를 끝내 웃음을 안겼다. 순대볶음은 기름 없이 볶아 더 담백했다. 미카엘은 "완전 술안주"라며 감탄했다.

두 번째 요리는 반건조꼴뚜기조림. 김수미는 빠르게 꼴뚜기조림을 만들고자 했는데, 이원일은 "일주년 지나니까 속도가 두 배 빨라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김수미는 셰프들을 위해 아주 느리게 설명을 하기도 했다. 김수미는 각종 재료를 넣고 꼴뚜기조림을 뚝딱 완성해냈다.

다음으로 만들 요리는 양파장아찌, 모둠장아찌, 오이지 등이었다. 양파장아찌와 마늘, 마늘종, 무말랭이, 고추 등을 넣은 모둠장아찌를 만들기 위해서는 간장과 식초, 설탕, 소주 등을 섞은 물이 필요했다. 반면 오이지는 소금물을 넣어 숙성시켰다. 오이지는 10일 정도 숙성시킨 후 먹으면 되는데, 김수미는 5일 정도 지난 뒤 맛볼 수 있는 오이지 만드는 법을 따로 알려주기도 했다.

김수미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아욱죽을 만들었으며, 셰프들은 이날 김수미가 만든 요리를 응용한 다양한 요리를 선보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tvN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