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41899 0372019061753141899 06 0602001 6.0.8-hotfix 37 헤럴드경제 46565803

[어게인TV]"며느리 해"...'세젤예' 결혼허락 받은 홍종현♥김소연, 꽃길 걸을까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결혼허락을 받은 김소연과 홍종현은 꽃길을 걸을 수 있을까.

16일 방송된 KBS 2TV 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연출 김종창|극본 조정선)에서는 직장상사, 부하직원 관계에 연인으로 인연을 만들어가는 강미리(김소연 분), 한태주(홍종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강미리는 한태주에 "그래 나 너 좋아해 사랑해 그런데 그래서 안 된다고"라며 눈물을 흘렸다. 한태주는 강미리의 갑작스런 고백에 놀라면서도 "무슨 드라마에서 나오는 대사 같네요 사랑해서 안 된다고요? 그런게 어디있어요. 진짜 이유가 뭔데요. 우리 아버지 때문이에요? 아님 어머니 때문이에요?"라며 행복해 했다.

이어 "뭐 나 때문만 아니면 됐어요. 선배 곤란하면 나 더이상 이렇게 굴지 않을게요. 얌전히 기다릴게요. 무슨 일이든 선배가 먼저 얘기해줄 때까지 기다릴게요"라고 약속했다. 강미리는 "나 평생 말 안 할지도 몰라"라고 말했고, 한태주는 그럼 평생 기다리겠다고 답했다.

한태주는 "선배가 나 사랑한다고 말해줬잖아요. 나 그거면 충분해요. 그렇게 평생 같이 있으면 어떤 문제든 간에 해결할 수 있지 않을까요?"라고 따듯하게 말했다. 방법이 없다는 강미리에 "자 얼른 들어가서 맛있는 밥 먹어요"라고 다독였다.

강미리는 박선자(김해숙 분)가 호구조사를 하진 않았냐고 물었고, 한태주는 "말할 뻔 했는데 타이밍 좋게 선배가 왔죠. 그렇게 곤란하면 나 여기서 갈테니까 한 번만 안아봐도 돼요?"라며 강미리를 끌어 안았다.

방송말미 회장(동방우 분)은 강미리를 저택에 물러 대뜸 한태주와 결혼하라고 말했다. 마음에 드니 며느리를 하라는 것.

한편 '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전쟁 같은 하루 속에 애증의 관계가 돼버린 네 모녀의 이야기를 통해 이 시대를 힘겹게 살아내고 있는 모든 엄마와 딸들에게 위로를 전하는 드라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