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4991 0202019071853844991 06 0602001 6.0.9-release 20 스타투데이 53857504

[종합]`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 매화 정체 발각→글 금지령에 `좌절`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가 위기에 처했다.

18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3, 4회에서는 구해령(신세경)과 이림(차은우)의 재회가 그려졌다.

이날 구해령은 매화의 사인회를 열어 매화 행세를 하던 중 이림과 재회했다. 이림은 이름을 알려달라는 구해령에게 "매화. 매화라고 적어주지 않으시겠습니까?"라며 정체를 밝혀 경악을 자아냈다.

이어 이림은 구해령의 정체를 확인하고 당혹했다. 그는 구해령이 매화의 책에 악담했던 것을 잊지 않고 되새기며 "매화의 절필을 원하는 낭자인지 매화 행세로 돈을 버는 사기꾼인지 하나만 하시지"라며 구해령을 비꼬았다.

하지만 구해령도 지지 않고 이림에 맞섰다. 구해령이 "그러는 선비님은 그리도 매화 편을 들더니 매화 본인이셨습니까?"라고 따지자, 이림은 "뭐가 그리 당당해? 사기꾼 주제에?"라며 황당해했다.

이에 구해령이 사정이 있었다며 이림에 사과하자, 이림은 자신 뿐 아니라 몰려든 팬들에게도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못 박았다. 그러자 구해령은 곧장 주렴을 걷고 나와 "매화가 아닌데 매화 행세를 하며 여러분들을 속였습니다. 죄송합니다"라고 사죄했다.

이를 들은 팬들이 분개하던 때, 구해령이 "허나 지금 이 자리에 진짜 매화 선생이 와 계십니다"라면서 이림을 바라봐 좌중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림은 크게 당혹했다.

이때 관군들이 들이닥쳤다. 관군들은 매화의 책을 압수하고 사람들을 잡아들여 혼란을 자아냈다. 구해령은 관군을 피하기 위해 이림을 던지고 "선비님. 절 용서하지 마십시오"라고 외쳤고, 결국 이림만 잡혀 가게 됐다.

이에 이림은 감옥에 갇혀 "복수할 거야. 내가 너 부셔버릴 거야"라며 구해령을 향해 이를 갈았다. 그는 감옥에 갇혀서도, 취조를 받을 때도 위기감이 없었고, 자신의 정체를 꼭 밝혀야 하냐며 여유를 부려 오히려 관리들을 당혹케 했다.

이후 이림은 수하의 희생으로 매화가 아닌 상태로 풀려났다. 이림의 수하인 내시가 자신이 매화라고 자백하며 벌까지 대신 받은 것.

하지만 이림의 위기는 거기서 끝나지 않았다. 이림의 아버지인 왕은 이 사실을 알고 분노해 "모든 서책을 가져다 불 태워라. 글과 관련된 것은 모조리"라고 외치면서 "오늘부터 도원대군은 단 한 권의 서책을 읽어서도, 써서도 안 될 것이야"라고 못 박았다.

이에 이림은 "다신 제 글을 세상에 내놓지 않겠습니다. 부디 용서해주십시오"라며 "저는 글을 읽고 쓰는 것밖에 할 줄 모릅니다. 그것조차 할 수 없다면 제게는 아무것도 없습니다"라고 애원했지만, 왕은 냉정하게 돌아서 안타까움을 안겼다.

이 가운데 구해령은 관아에서 민가를 뒤지고 서책들을 불태우는 것에 분노했다. 그는 자신의 책들이 재가 되어 타는 것을 지켜보며 눈시울을 붉혔고, 관리자인 민우원(이지훈)에게 "대체 무슨 이유로 금서가 됐는지, 대체 무슨 이유로 사람들을 잡아가고 민가를 뒤졌는지 알아야 납득을 할 수 있을 것 같다"면서 따졌다.

이에 민우원은 주상전하의 어명이었다고 답했다. 그러자 구해령은 "왕이라고 늘 옳은 결정만 하라는 법은 없지 않냐"면서 "백성이 좋아하는 것을 미워하시고, 미워하는 것을 좋아하시니 백성된 자로서 어찌 기꺼워할 수 있겠습니까"라고 말해 민우원에 충격을 안겼다.

이때 구해령의 오라버니와 시녀가 나타났다. 시녀는 구해령의 입을 틀어막고 자리를 피했고, 구해령의 오라버니가 민우원에 대신 사과했다. 또 그는 구해령에게 "네 혼처를 찾았다. 곧 납채가 올 것이다"라고 못 박아 구해령을 충격에 빠트렸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