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69766 1082019072053869766 06 0602001 6.0.1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popular

귀호강 '비긴어게인3', 다시 돌아오길 정말 잘했다 [첫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비긴어게인3'이 돌아왔다. 그것도 한층 감미로워진 채로.

지난 19일 방송된 JTBC '비긴어게인'에서는 다시 뭉친 패밀리 밴드가 새로운 멤버들과 함께 국내 버스킹을 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1년 만에 다시 돌아온 '비긴어게인3'는 시즌2에서 활약했던 박정현, 하림, 이수현, 헨리, 여기에 새로운 멤버 김필과 임헌일의 조합으로 재회했다.

유쾌한 헨리와 이수현은 한 직장에 방문해서 유닛 버스킹을 시작했다. 두 사람의 청아한 목소리와 기타의 조합은 식곤증으로 고통 받는 직장인들의 귀를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그간 경연 프로그램에서 활약했던 김필은 경쟁 대신 편안함을 선택했다. 하림과 함께 포장마차로 향한 김필은 故 김광석의 '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을 시작으로 '청춘'을 부르면서 감미로운 목소리를 뽐냈다. 하림은 버스킹 경험이 있었음에도 여전히 떨려하는 김필을 다독이며 함께 감성 넘치는 버스킹을 완료했다.

덕수궁 돌담길 앞에 모습을 드러낸 박정현과 임헌일 유닛의 버스킹 역시 신선했다.

그리고 유닛 세 팀은 저녁이 되어서 삼성역 앞에 모여 합동 버스킹을 시작했다. 멤버 개인의 솔로곡은 물론, 지난 시즌에서 많은 사랑을 받았던 'YOUTH', '꿈에', 'Someone Like You' 등을 국내 팬들 앞에 선보였다.

지난 시즌 해외에서 버스킹을 한 탓에 이를 실제로 들을 기회가 없었던 국내 팬들 역시 이날 멤버들의 완벽한 버스킹에 빠져들었다.

길면 길고 짧으면 짧다고 할 수 있는 1년이라는 시간 후 다시 돌아온 ' 비긴어게인3'은 본격적인 버스킹에 앞서 유닛 버스킹으로 몸을 풀었다. 오랜만에 다시 재회한 '패밀리밴드'는 여전히 건재했다.

특히 합동 버스킹에서 화음을 쌓아가는 이들의 모습은 앞으로 이탈리아에서 보여줄 새로운 모습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새롭게 합류한 임헌일과 김필 역시 '패밀리밴드'에 완벽히 녹아든 모습을 보여줬다. 김필은 특유의 중저음 목소리로 분위기를 살렸으며 임헌일은 역시 기타 선율로 자신의 존재감을 알렸다.

그야말로 여름 밤을 감성으로 물들인 '비긴어게인3'는 헨리의 말처럼 더욱 강해져 있었다. 먹방이나 자극적인 소재 대신 악기와 마이크만으로 시청자들을 힐링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방송 말미에 공개된 맛보기 영상은 앞으로 '비긴어게인3' 멤버들이 펼칠 10일 간의 여정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비긴어게인3', 다시 돌아오길 정말 잘했다.

한편 '비긴어게인3'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