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15096 0512019072253915096 06 0602001 6.0.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63803566000 1563803579000 related

'열여덟의 순간' 신승호, 옹성우에 절도 누명 씌워…"어쩔 건데"(종합)

글자크기
뉴스1

JTBC '열여덟의 순간'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열여덟의 순간' 신승호가 옹성우에게 누명을 씌웠다.

22일 오후에 처음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극본 윤경아/연출 심나연)에서는 이사 트럭에 올라탄 최준우(옹성우 분)의 모습으로 극이 시작됐다.

유수빈(김향기 분)은 최준우가 어머니 윤송희(김선영 분)의 차에 부딪힐 뻔했다고 생각해 걱정했다. 마침 유수빈의 앞에 최준우가 나타났고, 유수빈은 최준우에게 "혹시 이상 있으면 연락해요"라고 말했다.

최준우는 교복을 입지 않은 채 새 학교로 전학을 왔다. 최준우는 강제전학 사실을 당당하게 말하며 오한결(강기영 분)을 당황하게 했다. 마휘영(신승호 분)은 최준우를 친구들에게 소개했고, 부모님의 직장문제로 전학 왔다고 거짓말을 했다. 유수빈은 최준우를 수행평가 조에 넣어줬다.

학생들은 SNS를 통해 최준우가 절도와 폭행 문제로 전학 왔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최준우는 김지민(허영지 분)과 편의점 아르바이트 면접 중 절도범을 잡아 아르바이트를 시작하게 된다. 최준우는 마휘영의 학원으로 배달을 갔다가 학원 선생님의 지시로 재활용 쓰레기를 들고나갔다.

조상훈(김도완 분)은 마휘영이 틀린 문제를 막힘없이 풀며 마휘영을 놀렸다. 조상훈은 학원 선생님의 뒤에서 선생님의 시계를 들고 흔들며 까불거렸다. 마휘영은 조상훈의 모습에 강한 눈빛으로 응시하다 신경질적으로 손목을 긁으며 자리에서 일어섰다. 마휘영은 아르바이트 중인 최준우와 마주쳤다. 마휘영은 최준우가 들고 있는 재활용 쓰레기를 들고 확인할 것이 있다며 말한 뒤 아무것도 아니라고 하며 학원으로 돌아갔다.

최준우에게 쓰레기 심부름을 시킨 마휘영의 학원 선생님은 자신의 시계가 도난당했다며 학교로 최준우를 찾아왔다. 마휘영은 결백을 주장하는 최준우를 감쌌다. 최준우는 마휘영의 지난 행동을 생각했다.

최준우는 마휘영에게 "너도 내가 훔쳤다고 생각해?"라며 물었고, 마휘영은 "당연히 아니지"라고 답했다. 마휘영은 최준우의 물음을 생각하며 손목을 긁었다.

최준우는 어머니를 모시고 오라는 말에 교대 근무자를 데리고 갔지만 이미 어머니 이연우(심이영 분)가 도착했다. 이연우는 교감 이관용(박성근 분)의 회유에 전학 가겠다고 말했다. 이연우는 "우리 준우 도둑질 같은 것 하는 애 절대 아니거든요"라며 말리는 오한결에 단호하게 말했다.

최준우는 마휘영이 오한결에게 자신이 시계를 훔친 것 같다고 말하는 것을 우연히 듣게 됐다. 마휘영은 하교하는 최준우에게 "선생님께 말씀 잘 드렸다"며 말했다. 최준우는 마휘영에게 "왜 아닌 척 해, 네가 훔쳤잖아"라며 물었다.

마휘영은 "어쩔 건데, 이 쓰레기야"라며 쏘아붙였고, 최준우는 "쓰레기는 너 아니야?"하며 맞섰다.

한편, JTBC '열여덟의 순간'은 사소한 일에도 감정의 소용돌이에 휘말리는 열여덟, 누구에게나 스쳐 지나갔을 법한 순간을 리얼하고 깊숙하게 담아내 풋풋한 감성과 진한 공감을 선사하는 드라마로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