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15602 0372019072353915602 06 0602001 6.0.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63809130000 1563809132000 related

‘냉장고를 부탁해’ 허재, 이북요리·보양식 먹고 감탄 “너무 맛있다” (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JTBC '냉장고를 부탁해'


[헤럴드POP=나예진 기자]‘냉장고를 부탁해’에 예능 치트키 허재가 출연했다.

22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셰프들의 음식을 맛보는 허재의 모습이 그려졌다.

농구 대통령에서 ‘뭉쳐야 찬다’를 통해 예능 늦둥이로 자리잡은 허재는 솔직한 입담을 선보였다. “요즘 예능 대세다. 인정 하느냐”는 김성주의 질문에 “대세 맞다. 하지만 더 떠야 한다. 농구로 치면 이제 신발끈 묶은 정도”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축구를 잘한다”고 말해 ‘어쩌다FC’의 감독 안정환을 분노케(?)하기도. “어렸을 땐 축구를 좀 했는데 감독으로 오래 있다 보니 몸이 굳었다. 공백기가 길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공개된 자신의 냉장고에 낯선 듯한 반응을 보였다. 가지 꼭지, 노니, 결명자를 넣어 만든 아내의 물을 자랑하다가도 “나는 써서 안 먹어”라고 말해 웃음바다를 만들었다. 그의 냉장고에는 해산물, 장어, 닭발, 등심, 닭고기 등 다양한 재료가 담겨 있었다.

허재를 위한 첫 번째 요리 대결은 레이먼킴과 유현수가 진행했다. 허재는 “아버지 고향이 신의주였다. 어릴 때 부모님과 먹었던 추억의 이북음식을 먹고 싶다”고 요청했다. 레이먼킴은 녹두전을 곁들인 온반 ‘국밥정상회담’을, 유현수는 ‘공동만두구역’과 가자미 대신 노가리를 이용한 ‘노가리식해’를 준비했다. 두 음식을 모두 맛본 허재는 “맛있다. 어릴 때 먹던 맛이 난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허재는 고민 끝에 레이먼킴의 음식에 투표했다.

두 번째 요리 대결에서는 보양식 요리가 펼쳐졌다. 오세득은 불낙전골과 꽈리고추찜을, 이연복은 장어와 해산물, 중국식 어향소스를 이용한 보양식을 만들었다. 15분 동안 고군분투하며 셰프들이 만든 요리를 보던 허재는 “진짜 대단하다”며 셰프들에게 혀를 내둘렀다. 이연복의 음식을 먹던 허재는 “이건 메뉴로 팔아도 될 것 같다. 중식 느낌도 나고 동남아 음식도 난다. 모든 재료가 다 맛있다”고 극찬했다. 오세득의 음식을 먹고는 “국물에 향이 있다. 진짜 보양식이다”라고 감탄했다. 허재는 이연복의 음식을 선택했고, 이연복은 7승을 달성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