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65080 0372019081354365080 06 0602001 6.0.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65707382000 1565707386000 related

첫방 '어서 말을 해' 박나래, 전현무와 재회 부터 연애 명언 제조까지 (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JTBC '어서 말을 해'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박나래가 명언을 탄생시켰다.

13일 밤 11시 방송된 JTBC '어서 말을 해'에서는 멤버들의 입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나래와 전현무는 새 프로그램에서 다시 만나 눈길을 끌었다.

박나래는 전현무를 보고 "정말 오랜만이다"라며 "왜 이렇게 수척해 졌냐"고 말했다. 실제로 두 사람은 백상 시상식 이후로 보지 못했다.

이에 전현무는 "기분탓이다"라면서도 "머리를 잘라서 그렇다"며 "그 프로그램 또 브랜드 평판 1위 했다"고 반가움을 표했다.

문세윤은 말 한 마디로 3800만 원으로 대출을 받았다며 "SBS '웃찾사'에서 코미디를 할 때인데 차를 한 대 뽑고 싶더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갖고는 싶은데 돈이 없어서 상담사에게 '전액 할부가 된다면서요?' 하니까 안 된다고 하더라"며 "그건 소위 말하는 '사짜' 직업이나 해준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문세윤은 "저, 웃찾사에요"라고 답해 전액 할부를 받았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멤버들은 연애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박나래는 새 어록 하나를 또 만들겠다며 "제가 박보검 씨와 사귈 수 있는 확률이 얼마라 생각하냐"고 멤버들에게 물었다.

앞서 박나래는 "옷깃만 스쳐도 썸? 옷 속이 스쳐야 썸"이라는 과감한 발언을 한 바 있다.

이어 박나래는 "0%라고 생각하냐"며 "박보검에게 대시한다면 그 확률은 50%로 올라간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박나래는 "까이거나, 성공하거나"라고 말했다. 이에 전현무는 "까이거나, 고소당하거나가 아니냐"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또한 박나래는 “남자들에게 ‘아는 오빠’란 어떤 존재인 거냐”라고 물었다. 이에 딘딘은 곧바로 “사회악”이라고 말했고 유회승은 “빠는 아빠 빼고 다 안 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딘딘은 “남자는 절대 감정 없이 움직이는 동물이 아니다"라며 "그 여자랑 단둘이 있다는 건 그놈이 무슨 심보가 있다는 거다”라고 강조했다. 전현무 또한 남자는 남자가 안다며 “내 여자친구는 그 아는 오빠를 남자로 안보겠지만 그 남자는 어떻게 볼지 모른다”라고 공감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