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89706 0292019081454389706 05 0507002 6.0.20-RELEASE 29 OSEN 34177463 false true false false 1565785380000 1565785437000

'배제성 역투+박경수 3점포' KT, 롯데에 전날 패배 설욕[현장 리뷰]

글자크기
OSEN

[OSEN=부산, 조형래 기자] KT가 전날의 역전패를 완벽하게 설욕했다.

KT는 1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정규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6-0 완승을 거뒀다.

KT가 간단하게 선취점을 뽑았다. 2회초 선두타자 로하스의 2루타와 박경수의 볼넷, 상대 폭투로 만들어진 무사 2,3루에서 박승욱의 1루수 땅볼로 선취점을 만들었다.

이후 소강상태가 이어지던 경기, 6회초 KT가 추가점을 만들어냈다. 6회초 선두타자 오태곤이 3루 방면 기습번트 안타로 출루한 뒤 강백호가 좌중간을 가르는 적시 2루타를 뽑아내 2-0으로 달아났다. 후속 배정대의 스퀴즈번트가 실패로 돌아가 3루 주자가 아웃됐지만 1사 1,2루에서 박경수가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스리런 홈런을 쏘아 올려 5-0을 만들었다.

이어진 8회초에는 선두타자 배정대의 좌중간 2루타, 박경수의 사구, 박승욱의 희생번트로 만들어진 1사 2,3루에서 장성우의 우익수 희생플라이가 나오며 1점을 더 달아났다. 6-0을 만들었다. 쐐기점이었다.

KT는 선발 배제성이 6⅔이닝 103구 4피안타 1볼넷 5탈삼진 무실점 역투를 펼치며 팀의 6-0 완승을 이끌었다. 시즌 5승 째를 수확했다. 강백호는 3안타 경기를 기록했고, 박경수는 승부를 사실상 가르는 3점포로 팀 승리에 일조했다.

롯데는 선발 서준원이 6회 와르르 무너지며 시즌 7패 째를 당했다. 타선도 침묵했다.

/jhrae@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