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95610 0032019081554395610 03 0601001 6.0.10-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상표출원에도 아이돌 바람…BTS 등 한류스타 인기 여파

글자크기

SM 2천314건으로 48.3% 차지…빅히트 657건, FNC 465건

연합뉴스

정부대전청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세계적인 케이팝(K-POP) 열풍과 함께 '아이돌' 관련 상표출원이 크게 늘었다.

15일 특허청에 따르면 연예기획사들이 아이돌 브랜드를 상표로 출원해 사업권을 확보하려는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다.

SM, 빅히트, JYP 등 대형 기획사 중심으로 소속 아이돌 그룹 명칭인 'EXO', 'BTS', 'Twice' 등 그룹 이름을 붙인 상표 출원이 활발하다.

1999년 아이돌 최초로 'S.E.S'가 상표 출원된 이후 지난 6월 말까지 20년간 연예기획사의 상표출원 건수는 모두 4천794건으로, 최근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인다.

연합뉴스

연도별 연예기획사 상표출원 건수



SM이 2천314건으로 48.3%를 차지했고 빅히트(657건), FNC(465건), 젤리피쉬(328건), YG(275건), JYP(147건) 등 순이었다.

이들이 상표 출원하는 분야는 과거 음반이나 연예업에 한정됐지만, 최근에는 '아이돌 굿즈' 시장 활성화에 따라 화장품, 의류, 액세서리, 문구용품, 식품 등으로 다양해졌다.

아이돌 굿즈는 엔터테인먼트 회사가 아이돌 가수의 이미지를 활용해 만드는 컵, 사진 모음집, 엽서, 야광봉 등 상품이다.

빅히트는 최근 2년 6개월간 'BTS', 'Army' 등 605건을 전 업종에 망라해 출원하고 있다.

방탄소년단 공식 데뷔일이 2013년 6월 13일인데, 이미 2년 전 2011년 3월에 "방탄소년단"을 상표로 출원해 등록받았다.

팬클럽 이름인 'Army'도 최근에 등록을 받는 등 상표관리에 큰 노력을 기울이는 것으로 보인다.

예전에 SM의 '소녀시대'가 일부 상품에만 등록을 받아 여타 상품에 관해 상표 선 점유자와 수년간 상표분쟁을 겪은 것과 비교할 때 적극적인 상표관리가 돋보인다.

김성관 특허청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과거에는 연예인 이름 등이 인격권적인 권리로만 여겨졌지만, 이제는 상품출처를 나타내는 브랜드이자 상당한 재산적 가치를 지닌 권리로 인식이 바뀌었다"고 말했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