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64220 0202019081954464220 06 0601001 6.0.12-HOTFIX 20 스타투데이 39226194 related

구혜선·안재현 이혼 논란에 HB 측 두 번째 입장 발표 "근거 없는 소문 확산, 법적 조치"[공식]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배우 구혜선(35)과 안재현(32)이 결혼 3년 만에 파경을 맞은 가운데, 이들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대표 문보미) 측이 또 한 번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HB엔터테인먼트 측은 19일 공식 보도자료를 내고 "당사는 최근 소속 배우 두 사람에게 개인사 부분에 대한 의논 요청을 받았고 원만하고 평화로운 결론을 위해 실무적인 조언을 해줬다"며 "하지만 지극히 개인적인 일이고 입장의 차이가 있는 일을 조언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 누구보다 두 사람의 이별을 원하지 않는 입장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결국 평행선에 있던 두 사람의 마음이 내린 결론에 안타까운 마음이었다"면서 "다행히 최대한 같이 일하는 다른 분들에게, 또 서로가 서로에게 폐를 끼치지 말자는 부분은 당사 및 두 사람이 같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재 당사의 역할은 두 사람이 이 일을 잘 딛고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서 잘 지내는데 보탬이 되는 것이라고 생각돼 일일이 시시비비를 가리고 대응하는 것에 조심스럽다"며 "그리고 그것이 현재까지도 두 사람에 대한 배려라고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전혀 사실이 아닌 일들이 추측되고 회자되는 것은 더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HB엔터테인먼트는 "사실이 아닌 일들은 밝혀지기 마련이라는 생각이고 당사가 두 사람의 소속사로 앞으로 두 사람 각자의 입장을 대변하기 힘든 게 현실"이라며 "하지만 당사는 파악하고 있는 한 사실에 근거해 입장을 밝혔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현재 사실이 아닌 근거 없는 소문이 확산되고 여러 온라인 포털사이트 및 SNS 등에 소속 배우 및 당사 대표에 관한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및 악성 댓글 등의 위법 행위에 대해서는 그 어떤 합의나 선처도 하지 않을 것이며 엄중하게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말씀드린다"고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구혜선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고 한다”며 “다음 주에 남편 측으로부터 보도기사를 낸다고 해 전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린다”는 글을 올렸다.

구혜선은 안재현과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도 공개했다. 문자 메시지에는 배신감을 느꼈을 것으로 추정되는 내용, 이혼 사유, 소속사 계약 해지와 관련 내용 등이 들어있다. 하지만 구혜선은 이날 자신의 SNS에 공개한 안재현과 관련된 게시물이 논란이 되자 이를 모두 삭제했다.

이에 구혜선과 안재환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많은 분의 격려와 기대에도 불구하고 최근 구혜선과 안재현이 여러 문제로 결혼생활을 유지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고, 진지한 상의 끝에 서로 협의해 이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구혜선씨는 변호사를 선임해 안재현씨와의 이혼 합의서 초안을 작성해 안재현씨에게 보내면서 안재현씨도 빨리 변호사를 선임해 절차를 정리해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며 “구혜선씨는 8월 중으로 법원에 이혼조정신청을 하고 9월경에는 이혼에 관한 정리가 마무리되기를 원한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구혜선씨는 이혼에 관련된 합의서와 함께 자신이 언론에 배포할 다음과 같은 내용의 보도내용 초안을 보내오기도 했다”며 구혜선이 보낸 초안을 공개했다.

아울러 소속사는 “금일 새벽 구혜선씨의 SNS 게시글과 이를 인용한 기사를 접했고 안재현씨 및 당사 역시 혼란스러운 상황이다. 지금까지 서로 간에 진지한 논의를 거쳐 진행된 이혼 합의 과정이 모두 생략된 채, 이혼을 원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올린 부분에 대해서 부득이하게 사생활임에도 불구하고 이전 과정을 말씀드리는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비록 두 사람의 사생활이기는 하지만, 소속사로서 두 배우 모두 이번 일로 상처받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구혜선은 소속사 입장 발표 후에도 "오늘 공식 보도자료가 오고 갈 것을 예상하여 어제 급히 내용을 올렸다"며 "타인에게 저를 욕한 것을 보고 배신감에 이혼 이야기는 오고갔으나 아직 사인하고 합의한 상황은 전혀 아니다. 저와는 상의되지 않은 보도다. 저는 가정을 지키고 싶다"고 적었다.

메시지를 통해 구혜선은 안재현에게 "오늘 이사님 만나 이야기했는데 당신이 대표님한테 내가 대표님과 당신이 나를 욕한 카톡을 읽은 것. 이로써 부부와 회사와의 신뢰가 훼손됐다는 것에 대하여 이야기 전달했다고 들었어"라며 "회사에서 우리 이혼 문제 처리하는 거 옳지 않은 것 같아"라고 말했다.

구혜선이 대표님을 언급하면서 HB엔터테인먼트 문보미 대표에게로 불똥이 튀고 있다. "대표님과 당신이 나를 욕한 카톡"이라는 내용을 두고 일부 네티즌은 문보미 대표가 구혜선과 안재현의 이혼을 조장했다고 추측까지 하고 나섰다. 이에 문보미 대표는 포털사이트 양사 실검 1위에 오르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한편 구혜선이 이혼 위기를 공개한 당일 오후 방송 예정이던 SBS '미운 우리 새끼'는 이미 예고된 구혜선의 안재현 언급 분량을 급하게 재편집했다. 안재현은 스케줄 변동 없이 예정된 MBC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촬영을 이어가고 있다.

◆다음은 HB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HB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는 최근 소속 배우 두 사람에게 개인사 부분에 대한 의논요청을 받았고 원만하고 평화로운 결론을 위해 실무적인 조언을 해주었습니다.

하지만 지극히 개인적인 일이고 입장의 차이가 있는 일을 조언하는 것이 쉽지 않았습니다. 누구보다 두 사람의 이별을 원하지 않는 입장이었습니다.

결국 평행선에 있던 두 사람의 마음이 내린 결론에 안타까운 마음이었습니다. 다행히 최대한 같이 일하는 다른 분들에게, 또 서로가 서로에게 폐를 끼치지 말자라는 부분은 당사 및 두 사람이 같았습니다. 현재 당사의 역할은 두 사람이 이 일을 잘 딛고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서 잘 지내는데 보탬이 되는 것이라고 생각되어 일일이 시시비비를 가리고 대응하는 것에 조심스럽습니다. 그리고 그것이 현재까지도 두 사람에 대한 배려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전혀 사실이 아닌 일들이 추측되고 화자되는 것은 더이상 묵과할 수 없습니다.

사실이 아닌 일들은 밝혀지기 마련이라는 생각이고 당사가 두 사람의 소속사임으로 앞으로 두 사람 각자의 입장을 대변하기 힘든 게 현실입니다. 하지만 당사는 파악하고 있는 한 사실에 근거해 입장을 밝혔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입니다.

현재 사실이 아닌 근거 없는 소문이 확산되고 여러 온라인 포털사이트 및 SNS 등에 소속 배우 및 당사 대표에 관한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및 악성 댓글 등의 위법 행위에 대해서는 그 어떤 합의나 선처도 하지 않을 것이며 엄중하게 법적 조취를 취할 것임을 말씀드립니다.

감사합니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