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96287 0042019082654596287 06 0601001 6.0.16-HOTFIX 4 YTN 0 related

[Y리뷰] 2회 남은 '호텔 델루나', 이지은 결국 여진구의 마지막 손님 될까

글자크기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호텔 델루나' 여진구가 돌아오지 않는 이지은을 향한 불안감에 눈물을 흘렸다. 종영까지 2회를 남겨둔 가운데, 예측불가 전개가 엔딩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지난 25일 오후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연출 오충환·김정현, 극본 홍정은·홍미란)에서는 구찬성(여진구 분)이 고청명(이도현 분)의 저승길 배웅에 나선 장만월(이지은 분)을 기다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장만월은 삼도천을 헤매다 돌아온 구찬성에게서 청명의 기운을 느끼고 흠칫 놀랐다. 호텔 직원들이 달려와 찬성에게 괜찮은지 물었고, 정신을 차린 찬성은 "난 괜찮으니 걱정하지 말라"고 답했다. 하지만 혼란스러워진 만월은 등을 돌리고 홀로 호텔로 돌아갔다.

만월은 찬성이 앞서 자신이 꾸던 꿈에 대해 "기억하지 못하는 전생일 수도 있다"고 했던 것과, 그간 찬성에게서 청명에게서 발견한 동일한 행동을 떠올렸다. 첫째 마고신 역시 "그자는 이미 네 곁에 와있다"라며 오래전 청명이 전하지 못했던, 달 표식이 붉은 피로 물든 장신구를 건넸다.

이에 만월이 "찬성이가 그자냐"고 물었지만, 마고신은 "구찬성이면 받아들일 수 있겠냐. 그 자가 오면 죽여 없애고 스스로 소멸할 것이라고 자신하더니 이제야 망설여지는 것이냐"고 되물었다. 이어 그는 "네가 거기서 무엇을 볼지는 나도 궁금하구나. 청명을 보아 소멸할지 구찬성을 통해 구원을 받을지는 너의 선택이다"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남기고 떠났다.

만월은 결국 청명을 향한 원한을 지을 수 없는 듯, 원귀가 된 설지원(이다윗)에게 "이걸 주워 먹고 악귀가 돼"라며 원념이 가득한 장신구를 건넸다. 만월의 원념을 먹은 설지원이 일을 벌이면 돌이킬 수 없었다. 원귀를 도와 악귀가 되면, 그녀 역시 힘을 보탰다는 이유로 소멸되기 때문.

하지만 찬성은 그녀의 소멸을 막기 위해 장신구를 되찾았고, 만월은 자신이 몰랐던 과거의 이야기를 보게 됐다. 청명이 반역자로 죽을 위기에 처하자 만월의 도적패를 잡아들여야 했던 송화, 그런 청명에게 연우는 만월을 지키기 위해 그냥 배신자로 살라고 부탁했다. 그런 연우와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청명은 배신자로 남게 됐던 것.

그제야 만월은 달의 객잔의 첫 번째 손님이자 만월과 함께 죗값을 치르며 1000년을 반딧불이로 곁을 지킨 청명의 존재를 깨닫게 됐다. 만월은 안타까운 진실에 떨리는 목소리로 "나는 이제 다 비워진 것 같아"라고 말했고, 청명 또한 "이것이 진정 우리의 마지막이구나"라며 과거를 떨쳐 버렸다.

이후 만월은 마고신의 명에 다라 청명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하게 됐다. 하지만 금방 오겠다던 그녀는 떠난지 한 달이 지나도록 돌아오지 않았다. 월령수의 꽃이 다 떨어져 점점 말라갔고, 담담해 보이던 찬성은 결국 불안함에 오열하는 그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만월이 돌아온다하더라도 그녀는 결국 떠나야 할 운명. 만월은 찬성에게 자신이 그의 마지막 손님이 될 것이라는 말을 복선처럼 해 왔다. '호텔 델루나'가 종영까지 단 2회를 남겨두고 만월과 찬성이 어떤 운명을 맞게 될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캡처 = tvN '호텔 델루나']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힙알못이 반드시 봐야 할 한국힙합 레전드! 드렁큰타이거!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