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68907 0202019091254968907 06 0601001 6.0.11-RELEASE 20 스타투데이 0 related

강은비 "성희롱 댓글, 페미건 아니건 90% 여자" 설전 계속[전문]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페미니스트'들과 격론을 벌여온 배우 겸 BJ 강은비가 누리꾼의 비판 댓글을 반박했다.

강은비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네티즌이 작성한 댓글 캡처를 게재하고, 반박글을 덧붙였다. 해당 네티즌은 강은비에게 "당신을 저격했다는 사람들이 페미니스트라는 사람들은 맞는 건지. 당신을 방송 중에 모욕한 사람들이 적은 벌금형을 받은 것이 억울하다면 그 사람들 욕을 하고 벌을 받게 하려 애를 써야 사리에 맞을 것인데 다른 사람들을 먹잇감으로 던져줘서 해결을 하려고 하는 작태가 고이 보이지는 않는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강은비는 "성희롱 댓글로 고소한 사람중 벌금형 확정된 사람이 여자가 대다수"라며 "댓글로 성희롱 및 여성비하, 음란성 댓글. 90% 여자. 믿기 힘들겠지만 사실"이라고 받아쳤다.

그러면서 해당 네티즌의 글에 등장한 '먹잇감'이라는 표현을 언급하면서 페미니스트들을 비난했다. 강은비는 "너희들은 다 먹을 것으로 보이니? 아니 얼마나 먹고 싶어서 그래. 작작하자. 배 안부르니?"라고 했다.

이어 "그 얼굴에 그래서 심술보가 붙어보이는 거야. 나이 많은 34살 언니도 운동한다"며 "나이 많아 '추하니' '안쓰럽니'라는 말만 하지 말고 언니처럼 명품은 스스로 사자"라고 지적했다.

강은비는 앞서 페미니스트를 비판했다가 한 개인으로부터 명예훼손 혐의로 피소돼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다음은 강은비 인스타그램 글 전문.

맞아요, 페미가 아니더라도 적어도 성희롱 댓글로 고소한 사람중 벌금형 확정된 사람이 진짜 본인이 생각한것보다 여자가 대다수 입니다. 정말 진심으로 채팅글 댓글로 성희롱 및 여성비하, 음란성 댓글 .... 90% 여자.. 믿기 힘들겠지만 사실입니다.

10명중 여자가 느끼기에 혐오스럽고 징그럽고 죽어야하는 댓글 거의 9명이 여자. 저도 여자 , 그들도 여자. 그 여자들이 페미든 아니든 상관없고 ㅋㅋ 그건 중요하지 않다고 하겠지 너네들?

먹잇감? 너희들은 다 먹을것으로 보이니 ? 아니 얼마나 먹고 싶어서 그래. 작작하자. 배 안부르니 ? 그 얼굴에 그래서 심술보가 붙어보이는거야. 나이 많은 34살 언니도 운동한다.

나이 많아 추하니.. 안쓰럽니.. 라는 말만하지말고 언니처럼 명품은 스스로 사자. 니네 스스로 샤넬가방 살 능략좀키워 다른걸 살 로 키우지말고. 언니가 가지고 있는 가방은 만원짜리여도 명품으로 보이는데 너네가 차고다닌건... 고작 캘로라이드 ? 그리고 니가 아는건 라면 사리 아니니 ? 사리분별은 너네한테 안어울려

psyo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