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94853 0962019091654994853 05 0509001 6.0.14-RELEASE 96 스포츠서울 0

더블보기 후 와르르, '신인왕' 임성재 PGA 개막전 아쉬운 19위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임성재. 제공 | 스포티즌


[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아시아인 최초로 신인왕에 오른 임성재(21·CJ대한통운)가 시즌 개막전을 공동 19위로 마쳤다.

임성재는 16일(한국시간) 웨스트버지니아주 화이트설퍼스프링스에 위치한 올드 화이트 TPC(파70·7286야드)에서 열린 PGA투어 2019~2020시즌 개막전 밀리터리 트리뷰트(총상금 750만달러) 최종라운드에서 1타를 잃어 최종합계 9언더파 271타를 적었다. 1라운드에서 시즌 1호 홀인원을 기록한데 이어 3라운드 선전으로 톱10 진입을 가시권에 뒀지만 최종라운드에서 더블보기 1개와 보기 4개를 범해 버디 5개를 낚고도 타 수를 잃어 10계단이나 떨어졌다.

첫 홀(파4)에서 버디를 잡으며 전날 상승세를 잇는듯 했지만 3번(파3)과 5번(파4)홀에서 보기를 적어 주춤했다. 7번홀(파4)에서 버디로 만회했지만 순간적으로 집중력이 흐트러지는 모습이 나왔다. 8번홀(파3)에서 티 샷이 우측 러프에 빠진 뒤 세컨드 샷마저 벙커에 빠졌다. 힘겹게 3온 한 뒤 2퍼트로 홀을 마무리해 더블보기를 적었다. 크게 흔들린 임성재는 10번과 11번홀(이상 파4)에서도 연속 보기를 적어, 남은 7홀에서 버디 3개를 추가하고도 타수를 만회하지 못했다.

디펜딩챔피언 케빈 나(미국)는 10언더파 270타 공동 14위에 올랐다.

대회 우승은 호아킨 니만(칠레)이 21언더파 259타로 차지했다. 우승 상금 135만달러(약 16억1천만원)를 받은 니만은 올해 21살 신예로 칠레 국적 선수 최초의 PGA 투어 챔피언에 등극했다.
zzan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