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17270 0092019092055117270 05 0506001 6.0.15-RELEASE 9 뉴시스 0

손흥민의 '여우 사냥', 이번에도 성공할까?

글자크기

'여우들'로 통하는 레스터 시티전 출격 대기

앞선 9경기에서 5골3도움

뉴시스

【런던=AP/뉴시스】토트넘의 손흥민이 14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크리스탈 팰리스와의 경기를 승리로 마치고 응원단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손흥민은 전반 10분과 23분 팀의 선제골과 세 번째 골을 넣어 멀티 골을 기록했으며 토트넘은 4-0 승리를 거뒀다. 2019.09.15.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권혁진 기자 = 손흥민(토트넘)이 다시 한 번 '여우 사냥'에 나선다.

토트넘은 21일 오후 8시30분(한국시간) 영국 레스터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레스터 시티와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를 치른다.

지난 19일 올림피아코스(그리스)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교체로 20여분을 소화한 손흥민은 이번 경기에 선발로 나설 전망이다. 영국 BBC도 "주중 경기를 벤치에서 시작한 손흥민이 레스터 시티전에는 선발 출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레스터 시티는 손흥민에겐 무척 반가운 상대다. EPL 진출 후 총 9차례 레스터 시티와 만나 5골 3도움을 기록했다.

경기당 1개에 가까운 공격 포인트를 양산하면서 '여우 사냥꾼'이라는 기분 좋은 별명을 얻었다. 레스터 시티는 엠블럼에 여우가 그려져 있어 '여우들(Foxes)'이라는 애칭으로 불린다.

토트넘 입장에서도 중요한 경기다. 리그 5경기를 소화한 토트넘은 2승2무1패(승점 8)에 머물러있다. 5전 전승(승점 15)을 거둔 선두 리버풀과의 승점차는 7까지 벌어졌다. 레스터 시티전에서 패하면 리버풀 추격이 무산되는 것은 물론 3위 자리까지 내놔야 한다.

강호 첼시(잉글랜드)를 상대로 챔피언스리그 데뷔전을 치른 이강인(발렌시아)은 22일 레가네스전 출격을 준비한다.

지난 18일 이강인은 만 18세6개월 30일의 나이로 첼시전에 나서 한국인 유럽 챔피언스리그 최연소 출전 기록을 갈아치웠다. 새 감독 체제 아래 출전 기회가 늘어난 만큼 이번 경기 역시 출전이 기대된다.

기성용이 속한 EPL의 뉴캐슬 유나이티드는 22일 브라이튼&호브 알비온을 상대한다. 새 시즌 입지가 급격히 좁아진 기성용이 힘겨운 주전 경쟁을 뚫고 전력에 힘을 보탤 수 있을지에 관심이 집중되는 경기다.

독일 분데스리가 프라이부르크의 한국인 듀오 권창훈과 정우영은 아우쿠스부르크와 만난다. 지난 15일 호펜하임전에서는 두 선수 모두 결장했다.

hjkwo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