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36192 0092019092255136192 05 0510001 6.0.14-RELEASE 9 뉴시스 0

트리플 악셀 뛴 피겨 유영, US 클래식 은메달

글자크기
뉴시스

【솔트레이크시티=AP/뉴시스】유영(왼쪽)이 21일(현지시간) 미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열린 2019 US 인터내셔널 클래식 여자싱글에서 은메달을 차지, 태극기를 두르고링크를 돌고 있다. 유영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8.37점, 예술점수(PCS) 62.88점 등 을 141.25점을 따 전날 쇼트프로그램 58.04점을 더해 총점 199.29점으로 일본의 미야하라 사토코(204.30점)에 이어 은메달을 차지했다. 2019.09.2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권혁진 기자 = 한국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기대주 유영(15·과천중)이 2019 US 인터내셔널 피겨스케이팅 클래식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유영은 22일(한국시간)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열린 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141.25점을 얻었다.

쇼트프로그램에서 58.04점으로 4위를 차지한 유영은 합계 199.29점으로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일본의 미야하라 사토코가 204.30점으로 금메달을 가져갔다.

지난주 이탈리아 베르가모에서 치러진 2019~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챌린저 시리즈인 롬바르디아 트로피에서 동메달을 차지한 유영은 2주 연속 시상대 진입에 성공했다. 지난달 필라델피아 서머 인터내셔널 우승을 포함하면 시즌 세 번째 포디움 입성이다.

유영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8.372점, 예술점수(PCS) 62.88점을 받았다.

뉴시스

【솔트레이크시티=AP/뉴시스】유영이 21일(현지시간) 미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열린 2019 US 인터내셔널 클래식 여자싱글에서 은메달을 차지, 태극기를 두르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유영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8.37점, 예술점수(PCS) 62.88점 등 을 141.25점을 따 전날 쇼트프로그램 58.04점을 더해 총점 199.29점으로 일본의 미야하라 사토코(204.30점)에 이어 은메달을 차지했다. 2019.09.2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첫 과제인 트리플 악셀에서 수행점수(GOE)가 0.8점 깎였지만 무난한 착지로 고비를 넘겼다. 이후 트리플 러츠-트리플 루프 콤비네이션에서 GOE 1.30점을 챙긴 유영은 레이백 스핀과 스텝 시퀀스를 각각 레벨4와 레벨3으로 처리했다.

나머지 연기도 군더더기 없었다. 트리플 러츠-싱글 오일러-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를 깔끔히 처리했다.

유영은 전광판을 통해 점수를 확인하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시상식이 끝난 뒤에는 태극기를 메고 빙판을 돌며 기쁨을 만끽했다.

hjkwo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