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40867 0202019092255140867 06 0602001 6.0.14-RELEASE 20 스타투데이 0 related

[종합]`아스달 연대기` 왕이 된 장동건, 아고족 정벌 선언... 이나이신기 된 송중기와 전쟁 시작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원태성 객원기자]

전쟁의 서막이 열렸다.

22일 밤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에서는 아스달의 왕이 된 타곤(장동건 분)과 이나이신기의 재림으로 인정받은 은섬(송중기 분)의 모습이 나왔다.

태알하(김옥빈 분)는 해미홀(조성하 분)에게 비취산을 먹인 뒤 그를 죽였다. 해미홀이 죽기 전 직접 청동기 기술의 비밀을 들은 태알하는 타곤에게 차갑게 대했다. 해미홀이 죽은 것을 확인한 타곤은 태알하에게 "이게 무슨짓이냐"고 따졌다. 태알하는 "나를 죽이려면 죽여라"고 말했다. 이어 그녀는 "기뻐해. 너의 아이를 가졌다"고 말했다.

타곤은 자신의 아이를 임신했다는 소식에 충격을 받았다. 옆에 있던 사야(송중기 분)는 타곤의 달라진 모습을 보고 "무슨 말을 들었냐"고 물었지만, 타곤은 "나중에"라는 말만 남긴 채 연맹의 사태를 수습하러 갔다. 사태를 수습하러 간 타곤은 "어느 것 하나 예측에서 벗어난 것이 없다"며 아무도 알아듣지 못하는 말을 남겼다. 이에 사야는 '내가 알지 못하는 무언가가 있다'며 걱정을 하기 시작했다.

뇌안탈의 혈맥을 다시 찾은 눈별(안혜원 분)은 채은(고보결 분)에게 타곤과 태알하에게 복수를 하겠다고 말했다. 눈별은 자신의 혈맥을 다시 끊으려는 채은에게 "완전 뇌안탈의 힘을 얻겠다"고 했다. 채은은 "그러면 너 죽게된다"고 경고했지만, 눈별은 "그래도 된다"고 말하며 복수를 다짐했다.

은섬은 돌담불에서 노예를 구한 후 그들에게 "당신들은 어떠한 대가도 치룰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이에 아고족 노예들은 "그게 말이 되냐"며 의심을 품었다. 은섬은 "아고족 사람들은 두가지를 해줘야 한다"며 "씨족으로 돌아가 아스달 사람들에게 팔려간 노예들을 구하라"고 말했다. 이에 태씨족 노예 한명이 크게 반발했다.

은섬은 "한 가지 더 있다"며 "이나이신기의 재림을 알려라"고 말했다. 풀려난 노예들은 자신들이 자유의 몸을 갖게된 것을 기뻐하며 자신들의 마을로 돌아가 은섬이 이나이신기의 재림임을 알렸다. 돌담불 노예들을 직접 풀어준 묘씨족 사람들도 은섬을 환호하며 이나이신기의 재림을 다시한번 환영했다.

해미홀은 죽기전에 태알하에게 청동의 기술뿐만 아니라 철의 기술을 발견했다는 사실을 알렸다. 태알하는 해미홀의 말에 따라 해딕트의 열매에 대한 비밀을 알게 됐다. 불의 성채에서 우연히 누군가가 실수로 철을 만들었다고 말하는 원로의 말을 들은 태알하는 그에게 철을 만든 사람을 찾으라고 지시했다.

타곤은 태알하에게 혼인을 청했다. 태알하는 "나에게 말하지 않은 것은 미안하지 않냐"고 물었지만 타곤은 이에 대해서는 사과하지 않았다. 타곤은 "아사론(이도경 분)이 나를 습격하는 순간 더 이상 연맹 사람들의 이쁨을 구걸하지 않기로 다짐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나와 혼인하자"며 청혼했다.

태알하는 "난 너와 결혼해도 청동의 비밀을 알려주지 않는다"고 답했다. 타곤은 이를 수긍했고, 태알하와 권력을 나눠 갖겠다고 말했다. 태알하는 "아버지 장례식에 청혼을 받는 것이 참 이상하다"고 말하며 타곤을 남겨두고 떠났다.

타곤은 사야와 부하들에게 더 이상 청동의 기술을 언급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이에 사야는 "왕이 되기를 포기한 것이냐"고 물었고, 타곤은 그렇지 않다며 "청동의 기술은 너에게 맡기겠다"고 말했다. 이에 사야는 "태알하가 뭐라했기에 이러느냐"고 물었고, 타곤은 "왕은 모든 것을 갖는 자라고 했으니 이 사실도 나만 알겠다"고 말하며 그를 돌려보냈다.

탄야(김지원 분)는 도티(고나희 분)에게 은섬이 살아 있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다. 이 후 그녀는 한참을 울었다. 사야는 이 소식을 듣고 탄야를 찾아왔다. 사야는 아무것도 모른 척을 하며 "연맹인들의 새로운 이름을 붙여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탄야는 "결국 왕에게 짓밟힐 이름을 지어달라는 거냐"고 물었다. 사야는 "그렇게 안좋게 받아들이지 말라"고 말한 뒤 무백(박해준 분)과 무슨 대화를 했는지 물었다. 이어 수찬과 도티를 왜 만났냐고 물었고, 탄야는 "대체 날 언제까지"라며 화를 냈다. 이에 사야는 "알겠다, 대관식 잘 준비하라"며 자리를 떴다.

사야는 뭉태(박진 분)과 함께 수찬을 찾았다. 사야는 수찬에게 "왜 탄야를 보러갔냐"고 물었고, 수찬은 채은을 찾아달라고 부탁하려고 말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사야는 이를 믿지 않고 그를 협박했다. 이에 수찬은 돌담불에서 노예들이 탈출했다고 이실직고했다.

은섬은 아고족의 족장들을 불러 자신이 이나이신기의 재림임을 다시한번 알렸다. 태씨족 족장의 횡포로 잠시 난관에 부딪혔지만, 이내 아고족 사람들은 태씨족 족장을 죽이고 은섬에게 충성을 맹세했다.

사야는 와한족 사람들을 인질로 잡아 무백(박해준 분)에게서 은섬이 자신과 배냇벗이고 그가 아직 살아있다는 사실을 들었다. 탄야는 대관식에서 연맹을 깨고 연맹 사람들 모두가 지켜보는 가운데 타곤을 왕으로 인정했다. 이어 탄야는 연맹 사람들에게 백성이라는 이름을 지어주며 모든 것이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줬다. 탄야의 말이 끝나고 타곤은 백성들에게 아고족을 정벌하겠다고 선언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