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98675 1082019101555598675 06 0602001 6.0.16-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오빠 만나 아쉬움 없다"…'동상2' 이상화♥강남, 은퇴 심경 고백 [전일야화]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이상화가 은퇴 심경을 고백했다.

14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는 강남이 이상화의 무릎 부상을 걱정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강남은 이상화의 무릎 통증을 걱정했고, "무릎만 회복되면 금메달 딸 수 있냐. 내 거 차라리 가져가지"라며 애정을 과시했다. 이에 이상화는 "1등 안 할 거면 안 하는 게 낫다"라며 씁쓸함을 드러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이상화는 "(선수 생활을 하며) 부상을 안고 살았다. 반월판이 손상됐고 그 반월판이 손상이 되면서 뼛조각 하나가 돌아다니면서 인대를 찌르고 있다"라며 설명했고, 강남은 "산책할 때 걱정이 많이 된다. 다리가 꺾인다. 항상 너무 아파서 운다"라며 털어놨다.

또 이상화는 "수술을 해야 하는 지경까지 왔다. 소치 올림픽, 평창 올림픽 때까지 버텼다. 1등을 했던 사람이 한 계단 내려가는 건 용납을 못 하시더라. 그게 진짜 힘들었다. 1등을 해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갇혀서 살았다"라며 고백했고, 끝내 눈물을 흘렸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이상화는 "저는 이미 1등을 했었으니까 3등을 하면 '그럴 거면 은퇴하지. 왜 하냐' 이런 말을 들을 거 같았다. 이제는 아쉬움은 없다. 오빠를 만나면서 그런 아쉬움이 다 풀렸다"라며 강남을 향한 진심을 엿보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