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14299 0292019102055714299 06 0602001 6.0.16-HOTFIX 29 OSEN 0 related

“집에서 ‘골목식당’ 찍어”..‘자연스럽게’ 소유진이 밝힌 #♥백종원#산후우울증#유산[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강서정 기자] 배우 소유진이 ‘자연스럽게’에서 친분이 있는 전인화를 찾아가 남편 백종원부터 산후우울증까지 모든 걸 털어놓았다.

지난 19일 방송된 MBN ‘자연스럽게’에서는 소유진이 현천마을에 있는 ‘구례댁’ 전인화를 찾는 모습이 공개됐다. 전인화는 소유진과 친해지게 된 계기에 대해 “후배 김정은과 친한데 유진이는 정은이와 절친이라서 친해졌다”며 “유진이한테 구례에 오라고 전화했는데 유쾌하게 알았다고 했다”고 했다.

전인화는 집을 찾아온 소유진을 반갑게 맞이했다. 소유진은 “‘ 자연스럽게’를 보고 있으면 혼자 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애들이 많고 하니까”라고 세 아이 엄마의 고충을 털어놓았다. 전인화는 “지금이 한창 힘들 때지”라고 공감했다. 소유진은 “지금은 엄마 손이 가장 필요할 때다”라고 하자 전인화는 “어떤 때는 너무 행복하면서도 너무 힘들지 않냐”고 했다.

OSEN

이어 소유진은 “구례만 오면 아버지 생각이 그렇게 난다. 3년 전에 돌아가셨다. 올해 봄에도 왔었다. 여기 오면 친근함도 있다. 엄마한테도 구례 간다고 했다. 구례 오면 좋다. 아버지 기운이 느껴진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러면서 소유진은 “아이들 데리고 오고 싶다”고 했다. 이에 전인화는 “남편(백종원)이 잘 도와주냐”고 하자 소유진은 “엄청 잘 놀아준다”고 했다. 전인화는 “정말 남편이 밥 다 해주냐”고 물었고 소유진은 “다 해준다. 처음에는 다들 부럽다고 해서 ‘왜 그래요’ 했는데 살다보니 그건 부러운 거더라”라고 “부럽다”는 전인화의 반응을 인정했다.

이후 두 사람은 요리를 시작했고 소유진은 “집에서는 내가 조수 역할을 한다”며 전인화의 요리를 도와주기 시작했다. 소유진은 “결혼 7년차 되니까 내가 요리가 어설프면 포기할 만도 한데 안 놓고 가더라. 끝까지 시킨다. 내가 집에서 ‘골목식당’을 찍고 있더라. 재료를 왜 이렇게 보관했냐고 했다. 음식을 다룰 때는 예민하고 진지해지니까 즐겁자고 음식하는 건데 이렇게 혼나면서 해야 할 일인가 싶었다”고 했다.

OSEN

그러면서 “남편 출근하고 나서 계속 요리 연습을 했다. 그러다 칭찬 받으면 좋다. 내가 요리했을 때 맛있다고 하면 뿌듯하다”며 웃었다.

전인화는 소유진에게 “세 아이 중에 특별히 누가 더 예쁘냐”고 묻자 “나는 첫째, 둘째, 셋째 순서대로다. 첫째는 나를 엄마로 만들어줘서, 둘째는 첫 딸이라서 특별하다. 셋째는 그냥 예쁘다”고 했다.

또한 전인화는 한창 일할 때 육아를 해야 해서 답답한 건 없었냐는 질문에 소유진은 “남편도 나이가 있고 결혼했으면 빨리 아이를 낳고 싶다는 생각은 있었다. 첫째 낳기 전에 유산하기도 했었다. 3~4개월 후에 다시 첫째를 임신하고서 그때는 ‘내가 일을 못 해’ 그것보다도 기쁨이 훨씬 컸던 것 같다. 그런데 아이를 낳고 산후우울증에 걸렸다. 막상 낳으니까 ‘나 이제 어떻게 해야 하나’, ‘내가 일을 다시 할 수 있을까’ 생각이 들었다. 회복이 안 되더라. 첫째 낳고 산후우울증을 오래 겪었다”고 털어놓았다.

소유진은 “산후우울증이 계속되면서 남편한테 내가 먼저 제안을 했다. 2014년 크리스마스에 빨리 둘째를 갖고 싶다고 했다. 2015년 9월에 둘째가 태어났다. 둘째를 낳고 나서 산후우울증을 극복했다”고 했다. /kangsj@osen.co.kr

[사진] MBN ‘자연스럽게’ 방송 캡처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