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60663 0292019102255760663 05 0508002 6.0.16-HOTFIX 29 OSEN 51292661

‘풀타임 2년차’ 삼성생명 이주연, '여자 이대성'을 꿈꾼다 [오!쎈 현장]

글자크기
OSEN

[OSEN=용인, 서정환 기자] ‘풀타임 2년차’를 맞은 이주연(21, 삼성생명)이 더 성장했다.

용인 삼성생명은 21일 용인체육관에서 개최된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1라운드’ 홈개막전에서 아산 우리은행을 68-62로 물리쳤다. 삼성생명은 개막전의 승자가 되며 우리은행과 시즌 첫 대결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주전가드로 나선 이주연이 돋보였다. 박혜진과 매치업된 이주연은 2쿼터 8득점을 쏟아내는 등 공격에서 돋보였다. 이주연은 4쿼터 결정적인 레이업슛까지 넣는 등 14점, 2리바운드, 2어시스트로 활약했다.

경기 후 이주연은 “개막전 승리한 것이 좋고 우리은행이라 더 좋다. 작년 정규리그에서 우리은행(2승 5패)에게 많이 이기지 못했다. 플레이오프부터 우리은행에게 라이벌 의식을 느꼈다”고 고백했다.

이주연은 4쿼터 결정적인 득점을 왼손 더블클러치로 마무리했다. 여자선수에게 보기 드문 개인기였다. 이주연은 “요즘 플로터를 혼자 장난식으로 연습했다. 몸이 가는대로 쐈는데 들어갈 줄 몰랐다. 들어가서 다행이었다”며 웃었다.

OSEN

임근배 감독은 “(이)주연이가 비시즌 하면서 자신감 생겼다. 수비에서 (박)혜진에게 뚫렸지만 후반전에 수비를 이야기했더니 자신감을 가졌다. 수비부터 시작해서 공격리듬도 같이 살아났다. 풀로 뛴 것이 이제 2년차인데 너무나 잘해줬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주연은 “내가 공격을 안 해도 수비부터 생각하고 있다. (박)하나 언니 자리가 크지만 최대한 구멍이 안나게 하려고 한다"고 자신했다. 무릎연골 부상을 당한 박하나는 2라운드나 되어야 출전이 가능할 전망. 그 사이에 이주연의 역할이 더 커졌다.

임근배 감독은 농구를 대하는 자세가 열정적이고, 스타일은 다르지만 가드를 본다는 면에서 이주연을 현대모비스 이대성과 비교하기도 했다. 이주연은 "이대성과 닮았다는 기사를 봤다. 원래 남자농구를 안 보는데 요즘 모비스 경기를 많이 본다. 이대성을 열심히 따라가려고 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 jasonseo34@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