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91435 0252019102355791435 06 0601001 6.0.17-RELEASE 25 조선일보 39226194 popular

장범준 댓글 논란…아내 송승아 '82년생 김지영' 기대 글에 '????'

글자크기
가수 장범준이 영화 ‘82년생 김지영’에 대한 기대를 표하는 아내 송승아의 SNS(소셜미디어) 게시물에 의미심장한 댓글을 남겨 구설에 올랐다.

조선일보

장범준 / 스포츠조선


송승아는 지난 22일 자신의 SNS 인스타그램에 "#82년생 김지영 모두가 알지만 아무도 몰랐던. 무슨 말인지 참 알 거 같네. 내일아 빨리 와"라는 글과 함께 ‘82년생 김지영’ 공식 포스터를 올렸다. 이는 23일 개봉한 영화 ‘82년생 김지영’에 대한 관심을 드러낸 게시물로 해석된다.

해당 게시물에 남편인 장범준이 남긴 댓글이 논란이 됐다. 장범준은 다른 표현 없이 "????"라는 댓글을 남겼다. 장범준의 댓글은 정확히 그 의미를 알 수 없으나, 네티즌들은 "장범준이 출산, 육아 등으로 고통받는 여성들의 문제를 얘기하는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겠다는 의미로 댓글을 작성한 것이 아니냐"며 문제를 제기했다.

네티즌들은 장범준의 댓글에 대해 설전을 벌이고 있지만, 대다수가 장범준의 경솔한 대응을 지적했다. 현재 송승아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한 상태다.

한편 ‘82년생 김지영’은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한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제작된 영화로,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 분)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82년생 김지영’은 소설 출간부터 영화화에 이르는 과정까지, 젠더 갈등을 야기해 왔다.

조선일보

송승아가 자신의 SNS에 올린 ‘82년생 김지영’관련 게시글.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송승아 인스타그램 캡처

[이지은 인턴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