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26483 0032019111756326483 05 0502002 6.0.19-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982117000 1573982122000

한국 여자농구, 힘겹게 도쿄올림픽 최종예선 진출(종합2보)

글자크기

뉴질랜드에 4점차 패배…골득실서 앞서 2위로 최종예선행

이문규 감독 "상대 거친 수비에 고전…박지수 부상 투혼 고마워"

연합뉴스

강이슬
[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한국 여자농구가 힘겹게 2020년 도쿄올림픽 최종예선에 진출했다.

이문규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7일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프레 퀄리파잉 토너먼트 3차전 뉴질랜드와의 경기에서 고전 끝에 65-69로 패했다.

한국은 2승 1패로 중국, 뉴질랜드와 승패가 같아졌지만 상대 골 득실에서 뉴질랜드에 앞서 2위에 올랐다.

한국, 중국을 비롯해 16개팀이 나가는 최종 예선(장소 미정)은 내년 2월 열린다.

4팀씩 4개 그룹으로 나뉘어 열리는 최종예선에서는 각종 상위 3팀, 총 12개 팀이 도쿄올림픽에 출전한다.

단, 이미 올림픽 본선 티켓을 확보한 일본과 미국이 속한 그룹에서는 상위 2팀이 올림픽에 나갈 수 있다.

앞서 중국과 필리핀에 승리한 한국은 뉴질랜드 경기에서 11점차 이하로만 지지 않으면 최종예선에 나갈 수 있었다.

그러나 한국은 신장과 체력을 앞세운 뉴질랜드에 밀려 경기 내내 끌려다녔다.

리바운드 수에서도 한국은 30-51로 크게 뒤졌다.

연합뉴스

박지수(19번)
[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



전반에만 28-37로 뒤져 최종예선 진출에 적신호가 켜진 한국은 3쿼터에 강이슬(21점·3점슛 5개)의 슛이 터지면 추격의 발판을 마련했다.

3쿼터 2분 16초를 남기고는 골밑을 지키던 센터 박지수(11점·11리바운드)가 타박상을 입고 코트를 떠나 최대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박지수가 4쿼터 종료 5분 49초를 남기고 돌아왔다.

박지수는 종료 3분 54초전 레이업을 성공했고, 1분 46초를 남기고는 박혜진이 3점슛을 꽂아 63-69를 만들며 점수 차를 좁혔다.

강이슬은 종료 12초 전 자유튜 2개를 연달아 성공, 한국은 탈락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연합뉴스

이문규 한국여자농구 대표팀 감독
[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



이문규 한국대표팀 감독은 "뉴질랜드가 초반에 거친 수비로 나와 고전했다"며 "후반에는 강이슬, 김정은, 박혜진의 외곽 공격이 되면서 점수 차를 줄였지만, 승부를 뒤집지 못한 것이 가장 아쉬웠다"고 말했다.

이문규 감독은 "박지수가 경기 도중 부상을 당했지만, 꼭 뛰겠다고 의지를 불태웠다"며 "박지수에게 정말 미안하고 고맙다"고 덧붙였다.

c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