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49381 1072019111856349381 06 0602001 6.0.20-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4064660000 1574065243000 popular

"멤버 빼고 다 바뀌었다"…골든차일드, '워너비'로 여는 활동 2막[현장종합]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골든차일드가 첫 정규 앨범으로 '리부트'를 선언했다.

골든차일드는 18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정규 앨범 '리부트' 쇼케이스에서 "1년 만의 컴백에 사활을 걸었다"고 각오를 밝혔다.

골든차일드는 18일 오후 6시 타이틀곡 '워너비'를 비롯해 첫 번째 정규 앨범 '리부트'를 발표하고 가요계에 컴백한다. 골든차일드가 새 앨범을 발표하는 것은 지난해 10월 '지니' 이후 약 1년 만이다.

이번 앨범을 통해 골든차일드는 완전히 달라진 모습으로 '리부트'했다. '리부트'는 시스템을 재가동해 처음의 상태로 되돌아간다는 의미. "멤버 빼고 다 바뀌었다"고 이번 앨범을 설명할 수 있을 정도로 콘셉트, 음악, 퍼포먼스, 비주얼까지, 골든차일드의 모든 것이 완벽하게 변했다.

골든차일드는 이번 컴백에 "사활을 걸었다"고 말했다. 멤버들은 "공백기가 길어서 이런 자리가 낯설기도 하고 설레기도 한다"며 "사활을 걸고 컴백을 준비했다"고 강조했다. 이장준은 "개인적인 생각일 수도 있는데 이번 활동을 통해서는 결과로서 여러분들께 성과를 보여드리고 싶은 앨범이다. 또 골든차일드가 갈망했던 스타일의 음악이라 골든차일드가 '딱 맞는 옷'을 입은 것 같다. 이제 이 예쁜 옷을 뽐내야 할 시간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멤버들은 1년 만의 컴백을 골든차일드의 '제2막'으로 표현했다. 최보민은 '시즌2'라고 말씀드리고 싶은데, 저희 골든차일드가 남자답고 성숙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앞으로 활동 지켜봐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고, 이장준은 "새로운 출발점에 선 골든차일드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밝은 모습으로 골든차일드 이미지를 각인시킨 게 시즌1이라면, 기존 이미지에서 한 단계 성장해 저희 음악을 보여드릴 수 있는 새로운 출발점에 섰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각오를 전했다.

타이틀곡은 '워너비'로 내가 아닌 어떤 대상, 혹은 내면의 또 다른 자아가 되고 싶어하는 '나'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노래. 이상적 가치에 대한 고민과 갈망을 이야기하는 가사에 '리부트'를 선언한 골든차일드의 진정성을 담은 것이 특징이다.

최보민은 "'워너비'는 '남자다움'이 어떤 건지 알게 해 준 곡이다. 이 곡을 준비하면서 남자다워질 수 있는 요소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다"고 말했고, 대열은 "'워너비'를 통해 많은 분들의 '워너비'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다졌다.

노력을 성과로 인정받고 싶다는 골든차일드는 "차트인은 물론, 음악방송 1위까지도 꿈꾸고 싶다"고 말했다. 음악 프로그램 '뮤직뱅크' MC를 맡고 있는 최보민은 "대기실 인터뷰를 하거나 1위 트로피를 전달하는 역할을 하고 있는데 저희 멤버들에게 전달하고 싶은 마음"이라고 남다른 컴백 기대를 밝혔다.

골든차일드는 18일 오후 6시 '리부트'를 공개하고 활동에 들어간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