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7286 0312019120856757286 06 0602001 6.0.22-RELEASE 31 스타데일리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771723000 1575771727000 related

'뭉쳐야 찬다' 안정환 "신태용 높이 평가하지 않아" VS 신태용 "내가 가면 안정환 위치가 위축"

글자크기
[스타데일리뉴스=황규준 기자] 대한민국 축구계의 두 전설인 안정환과 신태용이 JTBC '뭉쳐야 찬다'에서 맞붙는다.

JTBC '뭉쳐야 찬다' 오늘(8일) 방송에 감독 안정환의 직속 선배인 '전(前) 축구 국가대표 감독' 신태용이 등장, 시청자들이 뜨겁게 염원했던 빅 매치가 현실로 이루어진다.

'어쩌다FC'는 사기 충전을 위해 친구 특집을 준비했다는 안정환의 말에 자신들과 맞대결을 펼칠 친구 섭외에 돌입한다. 그중 양준혁이 신태용에게 전화를 걸자 바짝 긴장한 안정환이 포착, 이를 보고 빵 터진 전설들은 "내가 가면 안 감독의 위치가 위축되지 않을까?"라는 신태용의 포스에 환호하며 그를 적극 초대한다고.

스타데일리뉴스

JTBC '뭉쳐야 찬다' 제공


전화 연결이 끊어진 후 "신태용 감독님을 높이 평가하지 않아요"라며 예능용 멘트를 날린 안정환은 현장에 신태용이 등장하자 급 태세전환을 시도한다. 농담을 진지하게 포장한 정형돈의 이간질(?)을 수습하기 위해 진땀을 빼며 애교까지 대방출한 것.

특히 이날 몸풀기로 진행한 족구 대결부터 안정환의 '어쩌다FC'와 신태용이 이끄는 절친팀 간 치열한 공방전이 펼쳐졌다고 해 흥미진진한 신경전을 예고한다.

경기가 진행될수록 거칠고 격양된 소리가 오가고 급기야는 "지저분하게 해!"라며 공식적인 더티 플레이 선언까지 나와 과연 두 사람에게 무슨 일이 벌어졌을지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안정환호와 신태용호의 심장 쫄깃한 족구 대결의 결과는 오늘(8일)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 뭉쳐야 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스타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