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3989 0012019120856763989 05 0509001 6.0.21-HOTFIX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06702000 1575806882000

이다연, 2020시즌 개막전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

글자크기

KLPGA 효성챔피언십서 통산 5승



경향신문


이다연(22·사진)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20시즌 개막전 ‘효성 챔피언십’(총상금 7억원)에서 우승했다.

이다연은 올해 열린 마지막 대회이자 새 시즌 개막전에서 사흘 내내 단독 선두를 달리며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달성, 기분 좋은 연말을 맞게 됐다.

이다연은 8일 베트남 호찌민의 트윈도브스 골프클럽(파72·6579야드)에서 열린 ‘효성 챔피언십’ 최종 3라운드에서 버디 3개, 보기 1개로 2언더파 70타를 쳤다. 사흘 합계 11언더파 205타를 기록한 이다연은 이소미(20)를 3타 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2020시즌 첫 승을 올린 이다연은 2019시즌 기아자동차 한국여자오픈과 아시아나항공 오픈 우승을 포함해 올해 3승을 기록했다. 통산 5승째. 특히 중국에서 열린 아시아나항공 오픈 우승에 이어 베트남에서 열린 이번 대회 정상에 오르며 해외에서 강한 모습을 보였다.

이다연은 이날 경기를 앞두고 “2020시즌 개막전이지만 2019년에 열리는 마지막 대회의 마지막 날 아닌가. 자신 있게 치고, 후회하지 않도록 플레이하겠다”고 했다. 자신의 말처럼 이다연은 초반부터 치고나갔다.

2번 홀(파4)과 4번 홀(파4)에서 버디를 잡으며 전날까지 한 타 차 2위였던 임희정(19)에게 3타 차로 앞서나간 뒤 여유 있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이다연은 해외 대회에서 강한 이유를 두고는 “해외에 오면 부담이 없어지고 여행 온 것 같은 기분이 들어서 좋다”고 답했다. 전에 비해 비거리가 줄어든 것에는 “요즘은 거리보다는 코스 공략에 신경을 더 많이 쓰고 있다”고 했다.

한편 새 시즌 가장 강력한 신인상 후보인 유해란(18)은 이날 4타를 잃고 합계 1언더파 215타, 공동 11위를 기록했다.

김석 선임기자 skim@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