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1768 0372020012157641768 06 0602001 6.0.27-RELEASE 37 헤럴드경제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579613990000 1579615569000 검사내전 정려원 이선균 시청자 수사 2001220901 related

[종합] '검사내전' 이선균X정려원 검사로서 본분 지켰다... '가청 사기범 검거'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사진=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이영원 기자]형사2부 검사들이 검사로서 사명을 지켰다.

21일 오후 방송된 jtbc 드라마 '검사내전'(극본 이현, 서자연/연출 이태곤) 10회에는 가청 사기범을 잡는 형사2부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차명주(정려원 분)은 투케이모터스가 부품 가짜 청구 사기를 저지른 것을 눈치채고 조사에 돌입했다. 그는 다른 증인으로부터 "투케이모터스가 2년 동안 가청을 독점했다"는 진술을 얻어냈다. 그러나 형사2부 검사들은 투케이모터스의 대표 강인상이 국회의원의 아들인 점을 우려했다. 그의 우려대로 강인상은 손을 썼고, 조민호 부장검사(이성재 분)는 이선웅(이선균 분)에게 사건을 넘기게 되었다고 알렸다.

이는 박정근 차장 검사가 유척 후배인 이선웅에게 사건을 주라고 지시를 내렸기 때문이었다. 차명주는 남부장(김용희 분)에게 이 사실을 전해 듣고 분노했다. 조민호는 이선웅에게 지청장을 위해 조용히 있자고 말했고, 박정근으로부터 라인 형성을 권유받았던 이선웅은 난감한 상황에 빠졌다. 김인주 진영지청장(정재성 분)은 진급 욕심과 수사 의무 가운데에서 갈등했다.

이어 이선웅은 브레이크 고장으로 교통사고를 당한 변사자를 검시했다. 시신의 주머니에서는 투케이모터스의 영수증이 나왔다. 이선웅은 지청장 일로 고민하던 중 "차 사고가 나서 카센터에 왔다"는 아버지의 말을 듣고, 투케이모터스에 가지 말라고 당부했다. 그는 이 사실을 김인주에게 고백했고, 김인주는 강인상의 압수수색을 진행하라고 했다.

형사2부는 이에 사활을 걸고 가청 장부를 찾아냈다. 박정근은 이를 알고 전화로 화를 냈고, 이선웅은 검사들 앞에서 통화를 스피커 폰으로 중계하며 "유척은 내가 주웠던 거다"라 말했다. 그러나 강인상은 이미 도망친 후였다.

박정근과 유척계 후배들은 차명주를 포섭하려 했다. "차프로도 서울 돌아가야지" 하고 묻는 말에 차명주는 대답 없이 술을 받아마셨다. 이후 강인상의 아버지이자 국회의원인 강준모가 나타나 인사를 나눴다.

이후 이선웅의 아버지와 강준모가 철천지 원수라는 고발이 들어왔고 사건은 차명주에게 재배당됐다. 차명주는 증인들을 모두 돌려보냈고 이선웅은 "수사를 접을 거냐. 서울이라도 돌아가게 해준댔냐. 유척받을 만한 사람인지 아닌지 스스로를 돌아보라"고 따졌다.

증인들이 돌아갔다는 소식에 강인상은 방심했고, 귀국 직후 차명주에 의해 긴급체포됐다. 이어 차명주가 김인주, 조민호와 함께 작전을 꾸몄던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미디어 속 화려한 법조인이 아닌 지방도시 진영에서 하루하루 살아가는 평범한 '직장인 검사'들의 이야기 ' 검사내전'은 매주 월, 화요일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