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70614 0182020012357670614 06 0602001 6.0.2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19664000 1579719728000 골목식당 백종원 홍제동 감자탕집 2001230945 related

‘골목식당’ 백종원, 감자탕집에 “다른 일 해라” 일침…아들 ‘눈물’ [MK★TV픽]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골목식당’ 백종원이 감자탕집 아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홍제동 ‘문화촌 골목’의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앞서 백종원은 감자탕집 아들에게 매일 아침 재료를 사서 바쿠테를 만들어 보라고 숙제를 줬다. 하지만 아들은 직접 재료를 사지 않고, 의욕없는 모습을 보였다. 이를 본 김성주는 “역대 출연자 중 무기력으로 탑3에 든다”며 당황했다.

매일경제

‘골목식당’ 백종원이 감자탕집 아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캡처


백종원은 감자탕집을 찾아가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왜 장사가 안되는 것 같냐”며 질문했다. 아들은 상권 침체와 홍보 전단지, 투자 때문이라 답했다.

백종원은 “도대체 무슨 고민을 해본거냐”라며 숙제에 대해서도 “매일 신선한 냉장 등뼈를 구해보라는 의미였다. 직접 발품 팔아보라고 시킨 거”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집 식구 같지가 않다. 이 가게의 이방인이다. 무슨 마음으로 여기서 일을 하는거냐. 지금이라도 다른 일을 해라. 식업은 내가 좋아하지 않으면 못한다. 못 버틴다”라며 뼈 때리는 조언을 했다.

백종원이 나간 후, 감자탕집 아들은 자신을 되돌아보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나를 돌아보는 계기가 된 느낌이다. 힘이 난다”라며 변화된 모습을 예고했다. 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