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9279 0372020012357689279 06 0602001 6.0.2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90852000 1579790855000 related

‘미스터트롯’ 아이돌부 올♥ 김준수 “데뷔하자, 완벽해” 홍잠언·임도형 탈락 (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TV조선 : ‘내일은 미스터트롯’


[헤럴드POP=최하늘 기자]본선1차 무대가 공개됐다.

23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에서는 본선 진출자들의 장르별 본선 1차 무대가 펼쳐졌다.

직장부B조의 본선진출자들이 모인 '이재핫6맨‘이 본선 1차 무대를 위해 섰다. 태권도 보컬 나태주, 정호, 저음 보이스 최윤하, S전자 이재식, 연변가수 강화, 송가인의 추천을 받은 안성훈까지 총 여섯명이 한 팀으로 나섰다. 다양한 직업군으로 모여 있어 최약체로 꼽히는 그룹이지만 이들은 유진표의 ’천년지기‘를 선택하면서 세미트롯을 선보였다.

팀 합숙을 위해 호텔을 찾은 ‘이재핫6맨’은 안무 연습에 돌입했다. 이들은 예선 무대에서도 안무를 선보이지 않은 참가자들로 시작하자마자 안무연습은 난관에 부딪혔다. 댄스 방향치부터 몸이 말을 듣지 않는 참가자들까지, 퍼포먼스의 구멍이 확연하게 드러났다. 나태주는 “학교 축제 연습을 검사받는 수준이 아니기 때문에 정리도 안 되고 혼란스러웠다”면서 “몸을 못 쓰는 사람들이 네 명이나 있어 걱정이다”라면서 쉽지 않은 무대를 예상했다. 그러나 이들은 각자의 생업 중에도 끊임없이 안무를 연습하면서 열정을 보여줬다. 나태주는 “ 미스터트롯 나와있는 팀 중에 너희가 최고다라는 말 들을 수 있게 최고의 무대를 만들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장윤정은 안성훈이 가장 돋보였다면서 “자신이 무엇을 해야 하는지 어떤 파트를 해야 하는지 잘 알고 있는 것 같다 이번 무대에서 가장 돋보였다”면서 ‘이지핫6맨’의 칼군무와 선곡이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이들은 12개의 하트를 받았다. 유일하게 하트를 누르지 않은 조영수 작곡가는 “팀워크가 좋더라도 개인의 역량이 부족하다면 하트를 누르지 않겠다는 기준을 세웠다”면서 하트를 누르지 않은 이유를 밝혔다. 이 팀에서는 안성훈과 나태주 단 두 명만이 합격하게 됐다.

대학부 본선합격자들로 구성된 ‘핫태핫태 하태수’의 국악 트로트 무대에서 욱진욱이 모두의 극찬을 받으며 다음 라운드에 진출한 가운데 직장부 A조의 본선진출자 삼식이, 류지광, 이대원이 뭉친 ‘삼식색기’가 무대에 섰다. 붐은 “삼식이 님이 베일에 쌓여있는데 그때보다는 목소리를 노출하고 자신 있는 것 같다”고 물었고 장윤정은 “이 정도로 말을 많이 한다는 건 놨다는 거 아니냐”며 웃었다. 대기실에서 무대를 홍잠언은 삼식이를 보며 “JK김동욱이 맞다”며 확신하기도 했다. 이들은 남진의 ‘모르리’를 불렀다. 삼식이의 목감기로 우려했던 음이탈 실수가 나왔고 12개의 하트에 그쳤다. 이 팀에서 다음 라운드를 확정지은 진출자는 류지광뿐이었다.

아이돌부에서 본선으로 진출한 ‘NTG'가 무대에 섰다. 천명훈은 “트로계의 BTS를 꿈꾼다”면서 팀원들을 소개했다. 이들은 오토바이를 타고 무대에 등장하는 획기적인 무대연출을 선보이며 ’토요일은 밤이 좋아‘를 불렀다. 이들은 올하트를 받으며 열정적인 무대를 마무리했다. 이로써 아이돌부는 전원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황윤성은 “망돌이라는 말을 들었다 망한 아이돌끼리 모여서 한다는 말을 들었다 무대 하나가 너무 소중하기 때문에 사활을 걸 수밖에 없었다”며 감사하다는 인사를 전했다. 김준수는 “이분들을 이대로 데뷔를 시켜도 될 정도로 너무 잘했다 소름이 돋았다”고 말했다. 장윤정은 일전에 그룹을 내자고 말하지 않았냐면서 “너무 훌륭하다 따로 전화를 꼭 하고 말 거다”라며 응원했다.

대디부 진출자들이 모인 ‘세상 모든 대디에게 경래’팀은 박명수 마스터의 하트를 받지 못했다. 박명수는 “멤버 네 분의 편차가 심한 것 같다 회의를 통해 실력자를 뽑겠다”며 올하트를 주지 못한 이유를 밝혔다. 이들 중 다음 라운드에 진출할 합격자는 노지훈이었다. 김인석은 탈락한 후에도 “넌 계속 올라가야 해”라며 노지훈을 응원했다.

미스터트롯의 자타공인 유망주 유소년부 본선진출자로 구성된 ‘승민이와 국민 손자들’이 무대에 섰다. 이들은 올하트에 실패하면서 전원 다음 라운드 진출은 어려워졌다. 장윤정은 “아이들이 소화하기에는 다소 어려운 노래였다”면서 평가이기 때문에 냉정하게 결정했다고 전했다. 장윤정은 “아이를 키우는 입장에서 이런 냉정한 평가를 한 번쯤은 받아보는 게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인생에 큰 경험이 된 거라고 조언했다. 이들 중 다음 라운드에 진출한 참가자는 남승민, 정동원이었다. 이들은 스튜디오를 눈물바다를 만들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조영수 마스터는 “잠재력이 엄청나다 내 곡이 받고 싶으면 홍잠언과 임도형 군에게는 선물로 곡을 드리겠다고 약속한다”고 말했다. 이에 임도형 군은 “저는 아무래도 공부가 운명인 거 같아요”라며 통곡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