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9579 0232020012557699579 05 0509001 6.1.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913437000 1579913446000

김세영 "6위 주춤"…박인비는 '컷 오프'

글자크기

게인브리지LPGA 둘째날 3언더파, 삭스트롬 선두 "10언더파 무명 돌풍"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세계랭킹 6위 김세영(27ㆍ미래에셋ㆍ사진)이 3언더파로 주춤했다.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보카레이턴 보카리오골프장(파72ㆍ6701야드)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2020시즌 2차전 게인브리지LPGA(총상금 200만 달러) 둘째날 6위(7언더파 137타)로 밀렸다. 2타 차 공동 2위로 출발해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었다. 그린을 딱 한차례 놓치는 '컴퓨터 아이언 샷'을 가동했다는 점에서 오히려 아쉬운 스코어다. 33개의 퍼팅에 발목이 잡혔다.


선두 매들린 삭스트롬(스웨덴ㆍ10언더파 134타)과는 3타 차, 아직은 우승경쟁이 충분하다. 삭스트롬은 이날만 10언더파를 몰아쳐 '무명 돌풍'을 일으켰다. 5~9번홀 5연속버디 등 버디 11개(보기 1개)를 쓸어 담았다. 카를로타 시간다(스페인)가 1타 차 2위(9언더파 135타)다. 제니퍼 송(미국)과 하타오카 나사(일본), 시드니 클랜턴(미국)이 공동 3위(8언더파 136타)에서 뒤따르고 있다.


한국은 최운정(30)이 공동 28위(2언더파 132타), 지은희(34ㆍ한화큐셀) 공동 34위(1언더파 133타), 전인지(26ㆍKB금융그룹)가 공동 47위(이븐파 144타)다. '골프여제' 박인비(32ㆍKB금융그룹)는 '컷 오프'의 수모를 당했다. 첫날 아이언 샷의 그린적중율이 44.44%로 뚝 떨어지면서 2오버파의 난조를 보였고, 이날 역시 버디 1개와 보기 1개로 이븐파 제자리걸음을 걸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