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3220 0772020012557703220 06 0601001 6.0.26-RELEASE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true false 1579954382000 1579954402000 related

'사풀인풀' 나영희, 아들 자살 알았다…"설인아 네가 죽었어야지" 분노

글자크기
[텐아시아=우빈 기자]
텐아시아

사진=KBS2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방송화면


KBS2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나영희가 아들의 자살을 알았다.

25일 밤 방송된 ‘사풀인풀’에서는 홍유라(나영희 분)가 구준겸(진호은 분)의 자살을 알고 김청아(설인아 분)에게 화풀이를 했다.

홍유라는 아들 구준겸이 자살로 죽었다는 것을 알고 자신을 구하려다 죽었다고 속인 김청아에게 치를 떨었다. 김청아를 집으로 부른 홍유라는 김청아의 뺨을 때렸고, “어떻게 그런 거짓말을 하느냐. 내 아들이 널 구하려다 죽어? 이게 뭔지 아나. 준겸이가 자기 마지막 날에 형한테 남긴 것”이라며 유서를 보여줬다.

이어 “내 아들 어떻게 죽였니. 우리 준겸이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니? 사실대로 말해. 같이 죽으려고 한거야 그래?”라고 다그쳤다. 김청아가 고개를 끄덕이자 홍유라는 “왜 그랬어 내 아들한테 왜 그랬어. 내 아들 네가 죽인 거야. 내 아들 2번이나 죽인 거야”라고 분노했다.

놀란 김청아는 눈물을 흘리며 무릎을 꿇고 용서를 빌었다. 홍유라는 의사자 증서를 던져 깬 후 “왜 너만 살아 왜 네가 살아 네가 아니라 내 아들이 살았어야지”라며 “왜 너 혼자 살고 내 아들 죽게 했냐. 너 용서 안해 못해”라고 말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