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4007 1072020012657704007 05 0506001 6.0.27-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983600000 1579983609000 한국 남자핸드볼 일본 아시아선수권 2001262101

[스포츠타임] 설 연휴 마지막, 김학범호 한국 최초 우승 선물할까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방콕(태국), 박대성 기자/김성철 영상기자] "아마 가족들과 TV를 보는 국민들이 많을 것이다. 우승, 환희, 행복 모든 걸 드리겠다. 사우디아라비아는 굉장히 좋은 팀이지만 우리 공격수들이 득점할 거라고 믿는다.“

정말 마지막이다. 한국이 역대 최초 챔피언십 우승에 도전한다. 김학범 감독과 선수들은 설 연휴 명절에 우승컵을 약속했다. 올림픽 진출을 확정했지만 동기부여는 여전하다.

한국은 26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2020년 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을 치른다. 최소 2위로 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진출에 성공했지만 반드시 트로피를 품에 안으려는 각오다.

한국은 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이 최고 성적이다. 2013년 4위에 그쳤고, 2016년 대회에서 일본에 져 준우승에 머물렀다. 2018년에도 챔피언십 우승을 노렸지만 4위로 결승에 진출하지 못했다.

4년 만에 돌아온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다. 한국은 참가 팀 중 최고다. 조별 리그부터 4강까지, 후반 집중력이 흩어져 고전했지만 연장 없이 90분 안에 승리했다. 김학범 감독은 누구도 알 수 없는 로테이션으로 체력 안배까지 했다.

공교롭게도 대회 기간 한국은 설날 명절을 맞이했다. 24일부터 27일까지 흩어진 가족들이 모여 만났다. 설 명절에 휴식을 하면서 사우디아라비아와 결승전을 볼 가능성이 크다. 방콕에서 구슬땀을 흘린 선수들도 잘 알고 있다.

분명 쉽진 않지만 우승을 약속했다. 25일 경기 전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학범 감독은 "설 연휴에 가족들과 TV를 보는 분들이 많을 것이다. 결승전에서 우승, 환희, 행복 모든 걸 드리겠다"라고 말했다. 곁에 있던 주장 이상민도 “한국은 명절이다. 결승전을 보면서 많은 응원 부탁한다. 좋은 결과로 국민들에게 돌려주겠다”고 다짐했다.

선수단은 흔들림이 없다. 조별 리그 통과 뒤에 녹아웃 스테이지부터 매 경기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뛰었다. 결승전도 다르지 않다. “우승을 원한다.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지 알고 있다. 모두 우승을 위해 희생하고 고생했다. 원팀으로 똘똘 뭉쳐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라는 이상민 말과 눈빛에서 알 수 있었다.

한국은 사우디와 역대 U-23 대결에서 한 번도 진적이 없다. 1996년 3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애틀란타 올림픽 최종예선 1-1 무승부를 시작으로 7경기 4승 3무를 했다. 최근에는 두바이컵에서 이동준과 조규성 골로 2-0으로 이겼다. 물론 김 감독에게 방심은 없다. “굉장히 좋은 팀이다. 빈틈이 잘 보이지 않았다. 일본전을 제외하면 무실점이다. 두텁고 안정적이다. 득점도 거의 끝날 무렵에 한다. 견고한 수비로 골을 넣는다”며 경계했다.

스포티비뉴스=방콕(태국), 박대성 기자/김성철 영상기자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