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9448 0972020012657709448 06 0602001 6.0.26-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36827000 1580037127000 related

'1박2일' 딘딘, 대마에 기겁 "근처에도 가고 싶지 않아" [TV캡처]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딘딘 연정훈 / 사진=KBS2 1박2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1박 2일' 딘딘이 대마에 기겁했다.

26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1박 2일'에서는 기상 미션을 진행하는 연정훈, 김선호, 김종민, 문세윤, 딘딘, 라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기상 미션에서 조기 퇴근에 실패한 연정훈과 딘딘은 안동포 실 만들기에 나섰다. 특히 안동포의 재료는 대마 줄기가 사용됐다. 이에 딘딘은 "대마초의 그 대마냐"며 깜짝 놀랐다.

대마는 마 또는 삼이라고 불리는 식물로 마약류는 이 잎과 꽃을 가공하며 만든다. 줄기와 씨앗은 의복이나 식품의 재료로 일상생활에 널리 쓰인다.

연정훈은 "그렇다면 이 근처에 대마밭이 있다는 말이냐"고 물었다. 이에 주민은 "그러니까. 대마가 있었을 때 왔어야지"라며 "남자 일손이 많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딘딘은 "그럼 잡혀가죠"라며 어리둥절했다. 그는 내년에는 꼭 오라는 말에도 "아니다. 저는 근처에도 가고 싶지 않다. 우리 문제 일으키면 안 된다"고 거절했다. 이에 주민은 "대마 향기가 정말 좋다"고 말했다. 딘딘은 "아니다"라며 진절머리 쳤고 "우리 ' 1박2일' 오래 가야 한다. 저는 그런 나쁜 것들과 멀어져야 한다"고 했다.

그러나 주민은 "아니다. 기분이 정말 좋다"며 딘딘을 놀렸다. 딘딘은 "그게 안 된다니까요"라며 거의 울먹거렸다.

이에 주민은 "대마를 수확할 때 잎은 다 소각을 한다. 잎은 대마초이기 때문에 마약법 위반이다. 때문에 수확하는 날 경찰이 다 나와서 보는 앞에서 소각한다"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