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1633 0372020012757721633 06 0602001 6.0.2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32965000 1580132973000 related

‘김사부2’ 이성경, 누명 떠안고 사과…한석규, 김주헌에 무책임해 비난 (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SBS : ‘낭만닥터 김사부2’


[헤럴드POP=최하늘 기자]이성경이 병원을 떠날 위기에 처했다.

27일 방송된 SBS ‘낭만닥터 김사부2(극본 강은경, 연출 유인식 이길복)’에서는 차은재(이성경 분)이 원장 박민국(김주헌 분)으로부터 권고사직 통보를 받았다.

차은재가 목에 자상을 입고 피를 흘리며 응급실로 실려 왔고, 서우진(안효섭 분)이 봉합에 나섰다. 차은재에게 오지랖이라고 말하는 서우진에게 가정폭력에 맞서 도와준 거라면서 그런 것까지 오지랖이라고 말하면 너무 삭막한 거 아니냐고 대응했다. 김사부는 “그래도 다치지는 말아야 한다”면서 차은재의 상태를 확인했다.

차은재의 목에 자상을 입힌 가해자(김동현 분)은 억울하다면서 호소했고 결국 폐쇄회로 영상을 확인하기에 나섰다. CCTV 확인 결과 차은재가 시비를 건 것처럼 보이는 영상이 확인됐다. 차은재는 양호준(고상호 분)에게 불려가 CCTV를 확인하고는 “영상에는 담기지 않았지만 그쪽이 먼저 폭력을 행사했다”면서 남편을 가해자로 몰았다. 그러나 양호준은 “그 아내 말은 달랐다”면서 증명할 수 있냐고 물었다. 차은재는 “이걸 왜 선배님한테 증명해야 하냐, 이건 돌담병원 내의 일이고 돌담병원에서 해결할 일이다”라고 말했지만 양호준은 박민국(김주헌 분)이 원장이 된 이상 자신도 이 병원에 있게 되었다며 충격적인 소식을 전했다.

박민국은 응급실 폭력사건에 대해 조용하게 원만하게 해결하자고 말했다. 그는 “이미 CCTV 상에서 확인하지 않았냐 차은재가 이유도 없이 보호자 멱살 잡는 거 보지 않았냐”면서 일을 시끄럽게 키울수록 차은재만 불이익을 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병원에서 중환자실에 있는 아이의 치료비를 대주는 조건으로 덮고 넘어가자고 말했다. 김사부는 “그렇게 못 하겠다면 어쩔 거냐”고 물었고, 박민국은 간단하다면서 “외과과장 역할을 제대로 하기 싫다면 그 자리를 내놓으면 된다”고 단호하게 나왔다. 그러나 김사부는 물러나지 않았고 차은재에게 아무 것도 하지 말라고 전했다. 그러나 차은재는 자신이 사과를 해야 끝날 문제라며 가해자에게 고개 숙여 사과했다.

그러나 박민국은 차은재에게 권고사직을 전했다. 박민국은 차은재를 불러 독대하면서 “언제 결혼할 거냐”고 물었다. 차은재가 그걸 왜 묻냐고 되묻자 “언제쯤 그만둘지 궁금해서 묻는 거다 여의사들 중에 서전으로 끝까지 살아남는 사람 없다, 조금만 힘들면 결혼으로 도피한다”면서 자신이 여자 후배들을 키우지 않는 이유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민국은 “거기에다가 수술 울렁증까지 있는 서전이라면 더 두고 볼 것도 없지 않냐”면서 한 달의 말미를 줄 테니 알아서 정리하고 병원을 떠나라고 전했다.

이날 수간호사 오명심(진경 분)은 여운영 원장(김홍파 분)이 폐암 말기라는 소식을 들었다. 그녀는 김사부에게 “언제부터 알고 있었냐”고 물었다. 김사부는 한 달 전 쯤 알았다면서 “누구나 가는 길 소란 떨지 않고 조용히 지나가고 싶다고 하셨다”고 말했다. 오명심은 누구나 가는 길은 맞지만 그게 여 원장님이라니까 갑작스럽고 낯설다면서 눈물을 보였다. 박은탁(김민재 분)은 d여 원장 상태에 대해 말하지 못해 미안하다면서 괜찮냐고 물었다. 이에 오명심은 “괜찮아야 한다 그게 우리에게 주어진 숙제다 돌담답게 우리들답게.”라며 씩씩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방송 말미, 살인죄로 복역 중인 무기수가 만성신부전증에 과다출혈로 응급실에 실려 오고 있었다. 김사부는 수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박민국은 당장 교정시설로 돌려보내야 한다고 쳠예하게 대립했다. 바로 그때, 차은재와 얽혔던 가정폭력 가해자가 목에 깊은 자상을 입은 채 응급실에 걸어 들어왔다. 김사부는 “그때 경찰만 불렀어도 이런 사태는 벌어지지 않았을 거다”라면서 박민국을 비난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