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19766 0352020022758419766 05 0506001 6.1.2-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87330000 1582825506000 KBL 선수 코로나19 2002280601

“손흥민 영국 복귀해도 ‘코로나19’ 증상 없다면 격리 없을 것”

글자크기
델레 알리는 코로나19 인종차별로 징계 위기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에서 수술을 받은 손흥민(28)이 영국으로 돌아가도, 코로나19 증상이 없다면 격리는 없을 전망이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27일(한국시각) “토트넘은 손흥민이 코로나19가 가장 심각한 지역으로부터 150마일(약 241㎞) 떨어진 곳에서 수술을 받은 만큼, 코로나19 감염 위험은 없다고 믿고 있다”고 보도했다. 손흥민은 지난 16일 애스턴 빌라와의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오른팔 전완골부 요골이 부러졌다. 부상 뒤 한국으로 돌아온 손흥민은 21일 서울에 있는 한 병원에서 접합 수술을 받았다.

데일리메일은 “토트넘이 아시아에 코로나19가 확산 중인데도 손흥민의 한국 수술을 허락한 건 선수가 원했기 때문”이라며 “손흥민은 3년 전 오른팔 부상 때 수술을 담당했던 의사에게 치료 받고 싶어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손흥민은 이번 주 영국으로 돌아올 예정”이라며 “토트넘은 정부 가이드라인을 준수하겠지만, 손흥민이 코로나19 증상을 보이지 않는다면 격리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2017년 6월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때도 오른팔 골절을 당한 바 있다.

한편 손흥민의 부상 공백으로 전력 누수가 생긴 토트넘은 핵심 델레 알리(24)마저 징계 위기에 처해 설상가상이다. 알리는 이달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에 동양인과 코로나19를 연결짓는 영상을 올려 비판을 받았다. 잉글랜드 축구협회(FA)는 알리의 소명을 들은 뒤 다음달 5일께 출전 정지 등의 징계를 확정할 계획이다.

이준희 기자 givenhappy@hani.co.kr

▶네이버에서 한겨레 구독하기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 ▶조금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