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5419 0532020032659075419 06 0601001 6.1.2-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12808000 1585212881000 박지윤 프로불편러 오해 논란 죄송 2003270545 related

박지윤 "'프로불편러' 표현 오해…논란 죄송"

글자크기

법무법인 통해 사과의 뜻 전해…"언행에 신중 기할 것"

프로불편러 표현에는 "악의적으로 짜깁기" 해명

CBS노컷뉴스 배덕훈 기자

노컷뉴스

(사진=방송인 박지윤 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상황 속에 개인 SNS에 여행 사진을 올려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지 않았다는 비판을 받은 방송인 박지윤이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해명했다.

26일 박지윤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대호는 "공인된 입장에서 본의 아니게 박지윤씨와 관련된 기사로 잠시라도 불편한 마음을 가지신 분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박지윤씨는 21일 생일을 맞아 가족들과 함께 산행 및 콘도를 방문한 사실을 개인의 비공개 SNS에 올린 사실이 있다"라면서 "그런데 위 게시글에 대해 한 네티즌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언급하면서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모두 집에 있는 시기이니 여행 사진은 안 올리는 것이 좋겠다는 댓글을 달아주셨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지윤씨는 오해의 소지를 없애기 위해 '사람들이 붐비는 관광지를 돌아다닌 것이 아니라 인적이 드문 콘도에 가족들끼리만 조용히 시간을 보낸 것이어서 안전했다'는 취지로 답변을 했고, 이후 추가로 댓글을 다신 몇 분들에게도 댓글로서 이러한 설명을 드린 바 있다"라면서 "서로서로 이해하자는 취지로 잘 마무리됐고 당시 분위기 역시 서로 비난이나 힐난을 하며 싸우는 상황도 전혀 아니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던 중 24일, 박지윤은 이번 사안과 전혀 관련이 없는 다른 이슈와 관련해 몇 개의 악의적인 댓글을 받아 큰 정신적 고통을 받았고, 이에 인생에 불필요하게 간섭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취지로 마치 독백을 하듯이 '남의 인생에 참견하는 프로불편러가 많다'는 글을 올리게 됐다고 대호 측은 설명했다.

이어 "전혀 연관성이 없는 두 가지의 사건을 악의적으로 짜깁기를 한 기사로 인해 박지윤씨와 그의 가족이 대중들에게 심각한 비난을 받고 있는 현 상황은 바로잡혀야 한다"라며 "박지윤씨는 개인 SNS에 악의적인 댓글을 단 악플러들에게 남의 인생에 간섭하지 말라는 독백을 했던 것이지, 가족의 산행 및 콘도 방문과 관련해 댓글을 달아주셨던 분들이나 혹은 불특정 대중들에게 '프로불편러'라고 표현한 것이 전혀 아니었다"라고 해명했다.

아울러 "박지윤씨는 말의 무게와 팩트의 중요성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다. 그러나 어제 하루 박지윤씨가 받은 말의 무게와 잘못된 팩트의 화살은 너무나도 무겁고 또 가혹하다"라면서 "박지윤씨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객관적인 팩트를 근거로 질책을 해 주시되, 사실과 다른 부분에 대해서는 오해를 거두어 주시고, 특히 가족에 대한 공격과 잘못된 사실관계에 기초한 보도의 재생산을 멈추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박지윤씨 또한 이번 사건을 계기로 말의 무게를 더 깊이 통감하고 언행에 좀 더 신중을 기할 것과 팩트에 기반 한 방송을 하는 방송인이 될 것을 약속드리며, 한 사람의 사회구성원으로서 책임과 헌신을 다 하겠다"라면서 "아울러 코로나19의 조기 종식을 위해서도 미약한 힘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찾아 실천하겠다"라고 약속했다.

박지윤은 최근 SNS에 가족 여행 사진을 올렸다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방침 속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에 박지윤은 "관광지를 돌아다닌 것이 아니라 프라이빗 콘도에 가족끼리만 있었다"라고 해명했지만, 이후 올린 '프로불편러'라는 글 때문에 논란을 빚었다.

박지윤은 '프로불편러'라는 말이 누구를 지칭해 쓴 것인지 밝히지 않았지만 앞서 '사회적 거리두기' 내용으로 지적을 받은 터라 많은 사람들이 이를 겨냥한 것 아니냐고 추정했다.

여기에 박지윤의 남편인 KBS '뉴스9' 메인엥커 최동석 아나운서가 공영방송 및 재난주관방송사 앵커로 당국의 방침에 따라 외출 자제를 권고하면서도 정작 본인의 가족들은 이를 제대로 시행하지 않고 있다는 비판도 나왔다.

논란이 확산하자 KBS는 26일 공식 입장을 내고 "최 아나운서에게 공영방송의 아나운서로서 걸맞게 행동하도록 주의를 줬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