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10221 0512020032859110221 06 0602001 6.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5400258000 1585401266000 related

'아는 형님' 강호동vs김준현, 라면 먹방 "면은 씹는거 아니야"

글자크기
뉴스1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승진 기자 = 강호동과 김준현이 '아는 형님'에서 라면 먹방을 펼쳤다.

28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강호동과 김준현이 자신들만의 먹방 비법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날 김준현은 강호동을 '리스펙트 한다'고 말해 궁금증을 불러 일으켰다. 김준현은 "최근에 '아 맞다. 이 모든 것의 시작은 강호동이었구나' 이런 생각을 새삼 했다"라며 "젓가락에 가득 걸린 라면을 보고 존경심이 생겼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수근은 "방송 선배로서의 리스펙트가 아니라 먹는 것 때문에 그런 거냐"라며 웃었다.

이어 제작진이 준비한 라면이 등장했고 김준현과 강호동이 먹방에 나섰다. 김준현은 젓가락으로 라면을 집어 든 채 "카메라를 한 번 봐야된다. 라면이 화면에 잡히면 '이야~'하고 기대감을 주고 먹어야 한다"라며 면치기를 선보여 멤버들의 환호를 받았다.

김준현은 "뜨겁다고 인상을 쓰면 안 된다"라고 말했다. 그의 먹방을 지켜보던 김영철은 "근데 면을 안 씹는 것 같다"라고 말하자 김준현은 "면을 굳이 뭐 하러 씹냐"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강호동이 라면 먹방을 선보였다. 강호동은 "나는 면발 전체가 다 보이도록 앞접시를 쓰지 않는다"라며 라면을 한가득 머금은 채 화면을 보고 우물우물 씹어 웃음을 선사했다.

이윽고 두 사람은 함께 라면을 먹기 시작했고 이를 보던 김희철은 "(면치기 소리가) 빗소리 인 줄 알았다"라고 전했다. 이수근은 "라면 집는 게 이불 빨래 널어놓은 것 같다. 집는 것도 기술이다"라며 감탄했다.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